연예 >전체

'놀라운 토요일' 이장우, DM 많이 받는다 ''맛집 공유 이어져'' [어저께TV]
등록 : 2023.02.05

[OSEN=오세진 기자] ‘놀라운 토요일' 배우 이장우가 남다른 인기를 자랑했다.

4일 방송된 tvN 예능 ‘놀라운 토요일’(이하 '놀토')에서는드라마 ‘성스러운 아이돌’(웹소설 웹툰, 드라마 제작사 피타팻스튜디오, 하이그라운드, 극본 이천금, 연출 박소연)에 출연하는 주연 배우 3인방이 출동했다.

드라마 '사내 맞선'을 통해 로맨스 장인으로 등극한 김민규는 해당 드라마에서 주연을 맡았다. 김민규는 “이세계에서 신을 모시는 대신관 램브러리가 있는데요, 익숙하지 않은 아이돌로 빙의해서 아이돌 활동하는, 그런 이야기입니다”라고 말해 흥미를 불러일으켰다.

'성스러운 아이돌'은 동명 원작의 웹소설이 인기를 얻어 웹툰화가 되었고, 이후 웹툰도 인기를 얻어 드라마화가 되었다. 김민규의 이세계 대신관으로서의 좌충우돌 아이돌 적응기가가 한껏 기대된다. 이어 이장우는 '마왕' 역할을 맡아 눈길을 끌었다.

최근 예능 대세인 이장우. 이장우는 “안녕하세요, 저는 먹는 데 진심인 남자, 이장우예요”라고 소개해 그를 주연배우가 아닌 예능인으로 오해를 할 뻔 했다. 키는 “요새 배우라고 소개를 한 걸 본 적이 없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그렇다면 이장우의 역할은 무엇일까? 이장우는 “저는 마왕이라는 역할이다. 오랜만에 나쁜 역을 맡았다. 초능력도 있어서, 손을 뻗어서 사람들을 괴롭히는데 손만 들어도 다들 괴로워 해서 웃겼다. 안 좋은 점은 먹는 신이 얼마 없다”라며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붐은 “예능 출연 이후 다른 인기를 실감한다던데”라며 이장우에게 인기 실감을 물었다. 이장우는 “디엠이 많이 온다. 맛집을 많이 알려주시고, 자영업 알려주신 분들이 저에게 승부를 보길 원하셔서 ‘널 만족시키겠다’ 이렇게 많이 온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핑크빛 기류는 전혀 없고 오로지 맛집 권유만이 있는 행복한 이장우의 디엠 소식에 김동현은 부러움을 보였다. 김동현은 “와, 저는 초등학생들이 싸우자고 아직까지 디엠이 온다”라고 말해 '사이버 도화살'이라는 이름을 획득했다.

이후 입짧은 햇님은 “안 그래도 주목하고 있었다”라고 말했고 이장우는 “방송 불러주시면 나가겠다”라고 말해 합방을 고대하게 했다.

'성스러운 아이돌' 주연 배우 3인방은 게임에서도 유쾌한 기운을 뽐냈다. 받쓰 게임이 시작되자 고보결은 딱 한 마디를, 이장우는 “베이스가 컸다”라고 써서 신개념 받쓰를 보였다. 김민규는 아예 적지도 않았다. 김민규는 전혀 듣지 못했기 때문이다. 이후 김민규는 꼴듣찬(꼴찌만 듣기 찬스)에서 헤드셋을 소리나지 않게 꼭 귀를 막고 들어 모두를 당황시키기도 했다.

또한 이장우는 출연하면서부터 "여기서 멸치 육수를 베이스로 한 된장찌개 냄새 같은 게 난다"라며 말해 먹잘알의 모습을 보였다. 실제로 이날 게임 포상은 '장칼국수와 만두'여서 이장우의 먹부심이 인증을 받았다./osen_jin0310@osen.co.kr

[사진] tvN 예능 ‘놀라운 토요일’ 방송화면 캡처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