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이장우, 인기 실감은 ''디엠 많이 받아···결투 신청까지''('놀라운 토요일')[Oh!쎈 종합]
등록 : 2023.02.05

[OSEN=오세진 기자] ‘놀라운 토요일' 배우 이장우가 부캐로서 남다른 인기를 누리고 있다고 밝혔다.

4일 방영된 tvN 예능 ‘놀라운 토요일’(이하 '놀토')에서는 오는 15일 새로 시작하는 드라마 ‘성스러운 아이돌’(웹소설 웹툰, 드라마 제작사 피타팻스튜디오, 하이그라운드, 극본 이천금, 연출 박소연)에 출연하는 김민규, 고보결, 이장우가 출연했다.

김민규는 “이세계에서 신을 모시는 대신관 램브러리가 있는데요, 익숙하지 않은 아이돌로 빙의해서 아이돌 활동하는, 그런 이야기입니다”라며 드라마 내용을 소개했다. 동명의 원작인 '성스러운 아이돌'은 웹소설의 인기를 얻어 웹툰화가 됐으며 웹툰 또한 큰 인기를 얻어 드라마로 제작되었다.

이장우는 이날 출연한 이유가 바로 예능 캐릭터의 인기가 아닌 드라마 출연자로서 홍보를 위해 출연했다고 알렸다. 그러나 이장우는 “안녕하세요, 저는 먹는 데 진심인 남자, 이장우예요”라고 부캐를 소개해 웃음을 안겼다. 키는 “요새 배우라고 소개를 한 걸 본 적이 없다”라고 말해 한 번 더 웃음을 안겼다.

이장우, 고보결, 김민규는 게임에 열성을 부렸지만 크게 소득은 없었다. 특히나 '받쓰' 게임에서 고보결은 "저는 발라드면 뭐든 자신이 있다"라고 말했고 이장우는 "2000년 대 가요면 좋겠다"라며 소망을 드러냈다. 그룹 샾의 노래가 문제로 나왔는데 하필이면 랩 부분이었다. 고보결은 가사 한 마디를, 이장우는 '베이스가 컸다'라며 음악 평가를 하는 신개념 받쓰 답안을 공개했다.

김민규는 아무것도 적지 않았다. 그는 정녕 아무것도 듣지 못한 얼굴이었고, 솔직하게 아무것도 적지 않는 것을 미덕이라고 여긴 듯했다. 김민규의 다소 헐렁한 모습에 모두가 웃음을 터뜨렸다.

이후 '꼴듣찬'(꼴찌만 듣기 찬스)에서 김민규가 꼴찌로 낙점됐다. 꼴찌 공개 전 넉살은 김민규에게 “민규 님이 쓰세요. 그냥 아무것도 안 쓰셨잖아요”라고 말했다. 그러자 붐은 “역사적인 꼴찌다”라며 김민규에게 예고했다. 낙담한 김민규가 "역사적인 꼴찌일 정도인가요?"라며 머쓱해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이장우는 먹성 좋은 청년으로 새롭게 자리잡은 캐릭터에 대해 인기를 자랑했다. 입짧은 햇님은 “안 그래도 주목하고 있었다”라고 말했고 이장우는 “방송 불러주시면 나가겠다”라고 말해 합방을 고대하게 했다.

또한 이장우는 “저는 마왕이라는 역할이다. 오랜만에 나쁜 역을 맡았다. 초능력도 있어서, 손을 뻗어서 사람들을 괴롭히는데 손만 들어도 다들 괴로워 해서 웃겼다. 안 좋은 점은 먹는 신이 얼마 없다”라면서 새로운 드라마의 역할에 대한 아쉬움을 먹는 걸로 말해 웃음을 안겼다.

또 이장우는 “디엠이 많이 온다. 맛집을 많이 알려주시고, 자영업 알려주신 분들이 저에게 승부를 보길 원하셔서 ‘널 만족시키겠다’ 이렇게 많이 온다”라며 맛집 관련 디엠만 온통 받는 것에 행복한 감정을 전했다./osen_jin0310@osen.co.kr

[사진] tvN 예능 ‘놀라운 토요일’ 방송화면 캡처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