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미트2' 고정우, 이대원 제치고 3R행..장윤정 ''고급스러움 느껴''[별별TV]
등록 : 2023.02.02
[스타뉴스 이상은 기자]
/사진=TV조선 '미스터트롯2-새로운 전설의 시작' 방송화면
/사진=TV조선 '미스터트롯2-새로운 전설의 시작' 방송화면

'미스터트롯2-새로운 전설의 시작' 고정우가 이대원을 제치고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

2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경연 프로그램 '미스터트롯2-새로운 전설의 시작'에서는 이대원과 고정우가 본선 2차전 1 대 1 데스매치 경연을 펼치는 장면이 담겼디.

이날 선공 이대원은 채은옥의 '빗물'을 선곡했다. 그는 서정적인 멜로디와 시적인 가사를 섬세한 감정을 담아 전달했다. 또한 화려한 안무와 뛰어난 연출로 마스터들의 호평을 받았다.

후공 고정우는 "할머니와 약속했던 노래하는 멋진 무대를 보여드리고 싶다. 많이 성장하고 있다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라는 각오를 보였다. 그는 김상배의 '안돼요 안돼'를 선곡했고, 한 깊은 감정을 절제 있는 리듬과 음정으로 표현해 감탄을 자아냈다.

무대를 본 마스터 붐은 "이대원씨에게 박수를 드리고 싶다. 모든 가사를 표현해서 뮤지컬 한 편을 본 듯했다. 감정을 끝까지 가져갔다. 고정우씨는 울림통이 대단하다. 혼자만 마이크를 따로 쓴 줄 알았다. 오늘부로 별명을 만들어 드린다. 인간 드럼통이다"라고 칭찬했다.

마스터 장윤정은 "이대원씨는 늘 퍼포먼스와 함께 노래가 흔들리지 않는다. 근데 무대 앞에서는 소리 전달력이 떨어졌다. 소리가 뒤에 붙어 있는 듯했다"라고 아쉬움을 전했다.

이어 "신경을 써야 한다. 제가 고정우씨가 고등학생일 때 만났다. 그때는 가수가 되고 싶다는 말에 의아했다. 사투리를 쓰고 뭔가 친근하게 느껴지는 사람인데 오늘은 뭔가 고급스러움을 느꼈다"라고 평가를 전했다. 승부의 결과는 12 대 3으로 고정우가 승리했다.

이상은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이상은 기자 star@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www.starnewskore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