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이번엔 신생아 유기사건..전교 1등 여학생 자살 기도+버려진 신생아 시신(‘소방서 옆 경찰서’)
등록 : 2022.12.10

[OSEN=강서정 기자] SBS 금토 드라마 ‘소방서 옆 경찰서’ 김래원이 ‘전교 1등 여학생의 자살 기도’와 ‘신생아 유기 사건’에 얽힌 진실을 파헤친다.

SBS 금토 드라마 ‘소방서 옆 경찰서’(극본 민지은, 연출 신경수)는 범인 잡는 ‘경찰’과 화재 잡는 ‘소방’의 ‘공동대응’ 현장일지를 담은 드라마다. ‘소방서 옆 경찰서’는 정의구현을 위해 온몸을 내던지는 경찰 진호개(김래원)의 좌충우돌 검거일지가 그려져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안기고 있다.

무엇보다 지난 8회에서는 진호개가 증거 허점을 모두 밝혀 마태화(이도엽)를 검거한 것은 물론 마태와와 얽힌 대무그룹의 행동대장과 보스까지 싹쓸이 검거하는 내용이 담겨 통쾌함을 일으켰다.

이와 관련 김래원이 ‘고군분투 진실 추적 현장’을 선보인다. 극 중 진호개가 전교 1등 여학생의 자살 기도와 ‘신생아 유기 사건’을 파헤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장면. 진호개는 공명필(강기둥), 봉안나(지우)와 함께 여학생의 학교로 찾아갔고, 여학생과 같은 전교권 학생들의 학부모들은 소환 이유를 듣고 현장을 발칵 뒤집으며 머리채까지 잡는 격분을 일으킨다. 반면 진호개는 광기 어린 집중력을 발휘해 이 모든 상황을 지켜본다.

이어 밥을 먹는 순간에도 증거의 조각을 찾기 위해 예리한 관찰력을 빛내던 진호개가 무언가를 보고 날카로운 리액션을 펼치는 것. 과연 오리무중에 빠진 ‘신생아 유기사건’의 진실을 찾을 수 있을지, 자살을 기도한 여고생의 숨은 사연은 무엇인지 궁금증이 들끓는다.

그런가 하면 김래원은 ‘첩첩산중 진실 추적’ 장면을 앞두고 꼼꼼하게 대본을 살펴보며 진호개의 기발함에 감탄을 터트렸다. 김래원은 매 순간 검거 레이더를 풀가동 하는 진호개를 표현하기 위해 컷마다 다양한 표정을 연출, 극에 생동감을 불어넣었다.

제작진은 “진호개는 ‘신생아 유기 사건’을 두고 일명 ‘똥개훈련’이라고 지칭했던 수사 과정의 폭을 더 확장해 접근한다”라며 “모두가 경악한 결말과 수사 도중 알게 된 송설(공승연)의 비밀이 10일(오늘) 방송되는 9회에서 공개되니 꼭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해달라”고 전했다. /kangsj@osen.co.kr

[사진] SBS 제공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