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옥주현 '''레베카' 디자인, 패티김 보고 모델링'' ('불후의 명곡')
등록 : 2022.12.10

[OSEN=연휘선 기자] ‘불후의 명곡’ 옥주현이 패티김과 남다른 인연을 전하며 존경심을 표한다.   

오늘(10일) 방송되는 KBS 2TV 예능 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은 ‘The One & Only 아티스트 패티김’ 특집 3부로 꾸며진다. 이번 ‘The One & Only 아티스트 패티김’ 3부에서는 옥주현, 서제이, 포레스텔라, Xdinary Heroes 등이 패티김의 명곡으로 경합을 펼칠 예정이라 기대를 모은다. 

앞선 녹화에서 베일에 싸여진 출연자로 등장한 옥주현은 패티김의 존재가 자신에게 정말 특별하다며 “어릴 때 패티김 선생님 노래 많이 듣고 자랐다. 어머니께서 정말 팬이다”고 운을 뗐다. 

옥주현은 뮤지컬 배우로서 자신의 삶에서 “패티김 선생님의 영향이 엄청 크다”고 강조했다. 그는 “제가 뮤지컬 ‘레베카’를 디자인할 때 선생님 보이스 컬러와 전체적인 모델링을 땄다. 선생님께서 ‘레베카’를 보러 와주셨는데, ‘어 그래 어디가 비슷하다는지 알겠다’ 하시더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패티김과 북한 공연을 함께 한 인연이 있는 옥주현은 “그때 선생님 무대를 보면서 ‘정말 레전드다, 나도 저런 가수가 될 수 있을까’ 생각을 했다”며 “제 무대와 노래 인생에 지대한 영향을 주셔서 감사하다. 사랑하고 존경하는 마음을 담아 노래하러 나왔다”고 전하기도 했다. 옥주현의 말에 패티김은 엄지를 들고 미소를 지으며 흡족했다는 후문. 

옥주현은 또 패티김의 라이브 무대를 항상 본다면서 패티김의 무대를 여러 번 파서 탄탄한 고음을 갖게 됐다며 감사 인사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패티김의 자기 관리에 대해서도 존경심을 나타냈다. 그는 “선생님께서는 활동할 때 도너츠 하나를 다 안 드셨더라. 언젠가 ‘내가 은퇴하면 꼭 도너츠 하나를 다 먹을거야’라고 결심하신 걸 들었다”며 “엄청 열심히 운동하신다, 저와는 비교할 바가 아니다”라고 또 한 번 고개를 숙였다. 오늘 오후 6시 10분에 방송. 

/ monamie@osen.co.kr

[사진] KBS 제공.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