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태풍의신부' 강지섭, 손창민에 ''오승아, 엄연한 살인미수'' [별별TV]
등록 : 2022.12.09
[스타뉴스 이상은 기자]
/사진=KBS 2TV 일일드라마 '태풍의 신부' 방송화면
/사진=KBS 2TV 일일드라마 '태풍의 신부' 방송화면
'태풍의 신부'에서 강지섭이 회사의 손해만 생각하는 손창민에게 화를 냈다.


9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태풍의 신부'에서 르블랑 장남 강태풍(강지섭 분)은 지난날 은서연(박하나 분)을 냉동 탑차에 가둔 범인이 동생 강바다(오승아 분)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날 르블랑 강백산(손창민 분) 회장은 사고로 인한 손해가 막대해지자 르블랑 기획개발실 개발팀장이자 딸인 강바다를 호출했다.

회장실에 함께 있던 강태풍은 강바다가 들어오자 "너 제정신이야? 어떻게 사람을 죽이라고 할 수 있어 어떡해?"라며 화를 냈다.

강바다는 "이거 놔"라며 돌아섰고, 강백산에게 "아버지. 전 그냥 은서연을 겁주려는 것뿐이었어요"라고 핑계를 댔다. 강백산은 "네가 (화장품 운송 냉동) 탑차 온도를 낮추는 바람에 제품들이 전부 망가졌고, 납품 일정도 엉망이 됐어. 계약 파기에 위약금까지, 네 그 한심한 화풀이에 얼마가 깨진 건 줄 알아?"라고 분노에 차 소리를 질렀다.

이에 강태풍은 "지금 화낼 포인트는 그게 아니죠. 사람이 죽을 뻔했다고요. 이건 엄연히 살인미수인 거 모르세요? 근데 뭐? 회사 손해? 부모로서 어떻게 그게 먼저 일수 있어요. 아버지한테 사람 목숨이 그렇게 하찮은 겁니까"라고 따졌다.

강백산은 "그래서 은 팀장이 죽었어? 지금 가장 중요한 건 르블랑의 손해를 소화하는 거야"라며 강바다에게 "네가 저지른 짓. 수습해"라고 지시했다.

이상은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이상은 기자 star@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www.starnewskore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