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개며느리' 이경실 ''후배들, 유재석 되고 싶어해..개성 달라!''[종합]
등록 : 2022.12.09
[스타뉴스 이경호 기자]
E채널 예능 프로그램 '개며느리' 4회./사진=티캐스트
E채널 예능 프로그램 '개며느리' 4회./사진=티캐스트
'뉴페이스 개며느리' 김경아가 시어머니와 고부 해방일지를 써 내려갔다.


지난 8일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 예능 프로그램 '개며느리' 4회에서는 개그맨 5호 부부이자, 결혼 13년차인 김경아가 '뉴페이스'로 첫 등장했다.

또한 3회에서 매콤한 활약을 한 이경실이 게스트로 재출격했다. 이경실은 마치 치타를 연상케 하는 강렬한 호피무늬 옷을 입고 나왔는데, 재벌집 시어머니를 떠오르게 했다. 그렇지만 '개그계 대모'인 만큼 후배 개그맨들에게 "욕 먹는 걸 너무 두려워하지 말고, 자기만의 성격과 색깔을 지켰으면 한다"라며 "오죽하면 누구나 유재석이 되고 싶어하는 것 같다는 얘기도 있다. 각자 개성이 다 다른데"라며 조언을 아끼지 않아 현장을 훈훈하게 했다.

첫 번째 '개며느리'로 출격한 김경아는 집안일에 무관심한 남편 권재관과 티격태격했다. 이때 자연스럽게 현관문 비밀번호를 누르고 시부모님이 들어왔다. 시어머니는 대화를 나누다 "나는 매일 부엌에서 일만 해야 돼"라며 분노 게이지를 상승시켰다. 김경아는 올해 단풍놀이도 못 간 시어머니를 위해 "우리 둘이 보러 갈까?"라고 '급제안'을 했고 두 사람은 시아버지와 남편 몰래 김치, 믹스 커피 등을 잔뜩 챙겨 '고부 살림 해방 데이'에 나섰다.

두 사람은 집에서 오는 전화도 받지 않고 "우린 해방의 민족이야!"를 외치며 '로드 트립'에 나섰다. 휴게소에서 쇼핑하고 맛있는 것도 먹은 시어머니는 김경아를 향해 "날마다 이랬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시흥의 한 캠핌장에 도착했다. '프로 캠핑러'로 자신감 넘쳤던 모습과 다르게 김경아는 엉성하고 허둥지둥하는 모습을 보여 시어머니가 못마땅하게 쳐다봤다. 과연 고부 해방일지는 어떤 결말을 맞이할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구례 시댁에 방문한 이수지는 시부모님을 위해 '특급 홈 파티'를 준비했다. 그는 "제가 대접하는 날"이라며 시부모님에게 "쉬세요"라며 호언장담했지만, 가스밸브를 켜지 못해 시작부터 난관에 부딪혔다. 이수지는 파티를 위해 한상 차림을 마련했는데 알고 보니 손질된 식재료와 양념이 모두 준비된 '밀키트'였다. 하지만 시부모님은 "노력이 가상하잖아요"라며 며느리가 준비하는 모습을 흐뭇하게 지켜봤다.

이날 홈 파티에는 시부모님의 친구들이 초대됐다. 이수지는 다소 초라한 모양의 감바스, 밀푀유나베, 팟타이,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