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슈룹' 윤상현 ''대군들과 지금도 잘 지내..발전해서 다시 만나길'' [인터뷰②]
등록 : 2022.12.09
[스타뉴스 이덕행 기자]
/사진=김창현 기자
/사진=김창현 기자
'슈룹' 윤상현이 촬영 현장에 대해 이야기했다.


윤상현은 tvN '슈룹' (극본 박바라/ 연출 김형식/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하우픽쳐스) 종영 후 스타뉴스와 만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슈룹'은 사고뭉치 왕자들을 위해 치열한 왕실 교육 전쟁에 뛰어드는 중전의 파란만장 궁중 분투기를 담은 드라마다.

'슈룹'은 조선의 국모인 동시에 대군들의 엄마인 화령의 교육열을 담은 드라마다. 이에 따라 윤상현과 비슷한 또래의 배우들이 대군 역할로 많이 캐스팅됐다.

윤상현은 "어쨋든 촬영도 일이기 때문에 다들 안 친하고 서먹서먹할 줄 알았다. 그런데 현장에 가니 배우뿐만 아니라 스태프, 감독님까지 모두 재미있게 촬영했다. 그래서 연기를 편하게 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촬영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이어 "특히 대군들과는 보시다시피 상당히 사이가 좋고 지금도 잘 지내고 있다. 같은 꿈을 꾸고 있는 또래들과 함께 꿈을 꿀 수 있어서 좋았다. 앞으로 더 발전해서 좋은 현장에서 또 만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사진=김창현 기자
/사진=김창현 기자
아직은 신예가 많았던 '슈룹'의 촬영 현장에서 구심점이 된 건 대선배 김혜수 였다. 김혜수는 극 중에서 뿐만 아니라 극 밖에서도 배우들의 우산이 되어 이들을 든든하게 지탱했다.

윤상현 또한 "워낙 미담도 많고 너무 좋으신 분이다. 배우들 뿐만 아니라 스태프들도 다 잘 챙겨주셨다. 특히 저희 왕자들에게 많은 가르침을 주시고 조언을 주셔서 많은 교훈을 얻었다"라고 전했다.

배울 것이 많았던 '슈룹' 현장. 그만큼 윤상현이 스스로에게 만족하지 않고 있다는 뜻이기도 했다. 윤상현은 "선배님들과 호흡을 맞출 때 아쉬운 부분이 많았다. 욕심도 생기고 배우고 싶다는 생각도 많이 들어 선배님들과 같이 있을 때 하나라도 놓치지 않으려고 노력했다. 많은 것을 배우면서 다음에는 더 좋은 모습으로 보여지고 싶다"고 전했다.

이덕행 기자 dukhaeng1@mtstarnews.com



이덕행 기자 dukhaeng1@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www.starnewskore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