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트렉제로' 이상순 ''이날치, 전통 음악을 '힙'하고 세련되게 표현'' 호평
등록 : 2022.12.08
[스타뉴스 이덕행 기자]
/사진=멜론
/사진=멜론
멜론의 인디음악 조명 프로젝트 '트랙제로'가 세련되고 흥미로운 국악에 대해 소개한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뮤직플랫폼 멜론(Melon)은 8일 오전 10시 30분 공개하는 멜론 스테이션 '트랙제로'에 박준우 전문위원을 초대해 새 플레이리스트 '지금 우리의 '한국' 음악은'에 대한 다채로운 이야기를 나눈다.

이날 MC 강아솔과 박준우 전문위원은 숨은 보석과 같은 명곡들, 뮤지션들에 대해 이야기 나누는 '히든 트랙' 코너를 통해 새 플레이리스트 소개 및 선곡 이유, 아티스트나 곡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하며 음악 팬들과 소통한다.

우선 지난 1일 공개된 '지금 우리의 '한국' 음악은' 1편에는 이날치의 '별주부가 울며 여짜오되'를 비롯해 추다혜차지스의 '리츄얼댄스'와 송소희, 두번째달의 '강원도아리랑' 등 여러 국악 퓨전 곡들이 선정돼 주목받았다.

이와 관련, '트랙제로' 이상순 전문위원은 이날치의 '별주부가 울며 여짜오되'에 대해 "이제는 많은 사람들이 아는 이날치. 한국 전통음악을 '힙'하고 세련되게 표현해 더욱 더 세계적으로 만든 밴드"라고 평가했다.

이어 박준우 전문위원은 송소희, 두번째달의 '강원도아리랑'에 대해 "많은 사람들이 송소희라는 소리꾼을 '연예인'이라고만 생각하시지만 어릴 때부터 소리를 하고, 또 좋은 소리를 하는 사람이다"라고 극찬했다.

또한 8일 공개되는 '지금 우리의 '한국' 음악은' 2편 플레이리스트에는 황진아 (Hwang Gina)의 '휘몰이', 해파리의 '소무-독경', 삐리뿌의 'In dodri', 한승석 & 정재일의 '바리abandoned' 등이 포함된다. '트랙제로' 변고은 전문위원은 한승석 & 정재일의 '바리abandoned'에 대해 "피아노와 소리꾼의 앙상블. 바리 설화를 바탕으로 쓴 이야기지만 시대를 관통한 메시지가 있다"고 전한다.

박준우 전문위원 역시 "정재일은 '기생충', '오징어게임' 등의 음악감독으로 활동하면서도 본인의 음악, 가요 등을 두루두루 해오고 있다"고 설명을 덧붙인다. 이처럼 박준우는 다소 어렵게 느껴지는 '국악'에 대한 유익한 이야기들을 쉽고 흥미롭게 풀어내며 '트랙제로' 청취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킬 예정이다.

한편 멜론의 '트랙제로'는 전문위원 6인과 함께 숨은 명곡들로 엄선한 플레이리스트를 매주 목요일마다 공개하는 인디음악 활성화 프로젝트이다. 동명의 멜론 스테이션 프로그램 '트랙제로'를 통해 아티스트와 음악을 더욱 조명한다. 관련하여 멜론은 라이브 공연 프로그램 '트랙제로 Alive'도 7월부터 홍대의 주요 공연장에서 개최하며 인디 아티스트들의 종합적인 브랜딩을 돕고 있다.

이덕행 기자 dukhaeng1@mtstarnews.com



이덕행 기자 dukhaeng1@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www.starnewskore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