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금혼령' 박주현 ''김영대·김우석 장난치면서 분위기 밝았다''
등록 : 2022.12.08
[스타뉴스 용산=한해선 기자]
배우 김영대, 박주현, 김우석이 8일 오후 서울 용산구 아이파크몰 CGV에서 진행된 MBC 금토드라마 '금혼령, 조선 혼인 금지령'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금혼령, 조선 혼인 금지령'은 동명의 웹 소설이 원작으로, 7년 전 세자빈을 잃고 실의에 빠져 혼인 금지 명령을 내린 왕 이헌 앞에 죽은 세자빈으로 빙의가 가능하다는 혼인 사기꾼 소랑이 나타나 벌이는 센세이셔널 궁궐 사기극이다. 오는 9일 첫 방송. 2022.12.08 /사진=김창현 기자 chmt@
배우 김영대, 박주현, 김우석이 8일 오후 서울 용산구 아이파크몰 CGV에서 진행된 MBC 금토드라마 '금혼령, 조선 혼인 금지령'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금혼령, 조선 혼인 금지령'은 동명의 웹 소설이 원작으로, 7년 전 세자빈을 잃고 실의에 빠져 혼인 금지 명령을 내린 왕 이헌 앞에 죽은 세자빈으로 빙의가 가능하다는 혼인 사기꾼 소랑이 나타나 벌이는 센세이셔널 궁궐 사기극이다. 오는 9일 첫 방송. 2022.12.08 /사진=김창현 기자 chmt@

배우 박주현이 '금혼령'의 밝은 촬영장 분위기를 전했다.

8일 오후 서울 용산 CGV에서 MBC 금토드라마 '금혼령, 조선 혼인 금지령'(극본 천지혜, 연출 박상우, 정훈, 이하 '금혼령')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박상우 감독, 박주현, 김영대, 김우석이 참석했다.

박주현은 소랑 역에 대해 "대본을 볼 때마다 사랑스런 매력에 풍덩 빠졌다. 말이 청산유수이고 눈치가 백단이다. 살고자 하면 마음 먹은대로 하는 멋진 여성"이라고 소개했다.

감독과 배우들 모두 사극 장르는 처음 도전하는 것. 박주현은 "사극이 까다로운 장르란 소릴 듣고 시작했는데 생각했던 것만큼 몸이 많이 힘들더라. 더우나 추우나 의상에 제한이 있다 보니 그랬다. 그래도 촬영장 분위기가 밝았다. 감독님, 배우분들이 다들 밝고 장난도 치면서 의기투합해서 잘 헤쳐나갔다"고 말했다.

'금혼령'은 7년 전 세자빈을 잃고 실의에 빠져 혼인 금지 명령을 내린 왕 이헌(김영대 분) 앞에 죽은 세자빈으로 빙의가 가능하다는 혼인 사기꾼 소랑(박주현 분)이 나타나 벌이는 센세이셔널 궁궐 사기극.

극 중 박주현은 활달하고 명랑한 성격의 사기꾼 궁합쟁이 소랑 역을 맡았다. 김영대는 죽은 세자빈을 잊지 못하는 가슴 아픈 사연을 지닌 조선의 왕 이헌으로 분했다. 김우석은 이헌의 충신인 의금부 도사 이신원을 연기했다.

'금혼령'은 9일 오후 9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용산=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www.starnewskore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