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찌질의 역사’→’7인의 탈출’ 민폐 촬영 되풀이, 이제 그만합시다 [Oh!쎈 초점]
등록 : 2022.12.07

[OSEN=김채연 기자] 내년 방송 예정인 SBS 새 드라마 ‘7인의 탈출’이 시작 전부터 민폐 촬영 논란에 휩싸이며 고개를 숙였다.

지난 5일 ‘7인의 탈출’ 제작사 초록뱀미디어 측은 최근 불거진 논란에 대해 “불편을 겪으신 시민 여러분께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이후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해 촬영하고 있다"며 "앞으로 불편함 끼치지 않도록 더욱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사과했다.

앞서 같은날 한 매체는 드라마 ‘7인의 탈출’ 측이 최근 촬영 중 소품차를 인근에 주차해 시민들의 이동을 방해했고, 이로 인해 시민들은 지하철 환풍구로 보이는 곳 위를 걸어지나가는 등 불편을 끼쳤다고 보도했다.

뿐만 아니라 촬영차 등이 한쪽 차선을 차지하는 바람에 이동 중인 차량들이 차선을 변경해야하는 등 불편을 겪었다고 했다. 드라마 민폐 촬영이 공개되자 ‘7인의 탈출’ 측은 사과와 함께 재발방지를 약속했으나, 이와 함께 올해 일어난 드라마 민폐 촬영 논란이 재조명되고 있다.

앞서 조병규 주연의 ‘찌질의 역사’ 촬영팀은 가정집 대문을 막고 소방로에 불법주차를 한 점, 고현정 주연 ‘마스크 걸’은 소음과 쓰레기 무단투기로 논란을 빚었다. 해당 논란이 커지자 ‘찌질의 역사’와 ‘마스크 걸’ 모두 공식 사과와 함께 재발방지를 약속하는 입장문을 냈다.

드라마 제작 현장은 정신없이 바쁘고 복잡하지만, 이러한 이유로 무고한 시민에게 피해가 가서는 안된다.공공장소와 주택가에서 드라마를 촬영하는 것은 극히 드문 일이 아니다.

분명한 것은 이러한 촬영장에서 무엇보다 시민들이 피해를 입지 않고, 배려와 양해가 가능한 선에서 촬영이 이루어져야한다는 점이다. 논란의 행위와 사과의 반복은 결국 드라마에 악영향을 줄 수밖에 없고, 특히 불필요한 논란은 시작을 앞둔 드라마에게도, 출연하는 배우에게도 득이 될 게 없다. /cykim@osen.co.kr

[사진] 각 소속사 제공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