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연매살' 이서진X주현영X정혜영X김영아 불편한 4자 대면..클라이맥스 온다
등록 : 2022.12.04

tvN 제공

[OSEN=박판석 기자] tvN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 이서진의 두 가족이 결국 마주친다. 이서진-주현영-정혜영-김영아의 4자대면이 만들어낸 불편한 기류가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상승시킨다.

tvN 월화드라마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연출 백승룡/극본 박소영, 이찬, 남인영/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바람픽쳐스)에서 메쏘드엔터 마태오(이서진) 이사의 두 가족 이야기는 시청자들의 도파민을 폭발시키고 있다. 태오는 현아내 송은하(정혜영)와 과거 잠시 헤어졌을 당시, 소정희(김영아)를 만났다. 그렇게 은하의 배 속에 아들 마은결(신현승)이 있는지도 모르고 저지른 일로 소현주(주현영)가 태어났다. 태오에게 두 가족이 생겨난 비하인드 스토리였다.

이를 은하가 최근에서야 알게 되면서 태오는 거센 후폭풍을 겪고 있는 중이다. 배신감에 치민 은하는 그날로 태오를 집에서 내쫓았고, 자연스럽게 메쏘드엔터의 인수를 도와줄 장인과의 비즈니스 협업도 결렬됐다. 그리고 상황은 나아질 기미 없이 갈수록 더욱 악화되고 있다. 은하가 이혼 선언을 한 데에 이어 태오에게 말도 안 하고 집까지 부동산에 내놓는 초강수를 둔 것.

이 가운데, 이 두 가족의 대면이 예고되면서 긴장감은 극대화 되고 있다. 태오, 현주, 그리고 현주 엄마 정희와의 식사 자리에 갑자기 은하가 등장한 것. 이에 태오는 놀란 표정을 감추지 못하고, 아빠가 요즘 들어 겪고 있는 모든 시련이 자신 때문인 것 같아 미안하기만 한 속 깊은 딸 현주는 어찌할 바를 모르고 있다.

그런데 두 사람과는 달리, 두 엄마들 사이에는 팽팽한 눈빛 교환이 오고 간다. 결연한 표정의 은하는 태오의 만류에도 꼼짝하지 않고, 정희에게 핸드폰을 내미는 모습. 이를 받아 든 정희 또한 흔들리는 기색 없이 굳건하다. 과연 이들 사이 어떤 이야기가 오고 간 것인지, 묘한 분위기를 풍기는 4자대면에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폭발하고 있다.

제작진은 “태오의 두 가족이 결국 만나게 된다”라며 “이 불편한 4자대면은 태오와 현주에게 어떤 나비효과가 되어 날아오게 될지 9-10회 방송에도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는 매주 월, 화 오후 10시 30분 tvN에서 방송된다./pps2014@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