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김나영 ''아들 대학 등록금 위해 주식 계좌 개설'' [물 건너온 아빠들]
등록 : 2022.12.04
[스타뉴스 최혜진 기자]
/사진=MBC
/사진=MBC
'물 건너온 아빠들' 김나영이 두 아들 신우, 이준의 대학교 등록금을 위해 아이들에게 주식 계좌를 만들었다고 밝혔다.


4일 방송되는 MBC 예능 프로그램 '물 건너온 아빠들' 13회에서는 MC들과 아빠들이 아이들의 경제관념 키우기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는 한국프로야구 레전드 투수 미국 아빠 니퍼트의 두 아들 6살 라온, 5살 라찬 형제가 생애 첫 심부름에 도전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형제가 슈퍼에서 계산하는 모습을 보던 니퍼트는 "아이들이 아직 돈의 개념을 잘 모른다"며 걱정했다. 김나영 역시 "첫째 신우도 7살인데 아직 돈의 개념을 모른다"며 공감했다.

영국 아빠 피터는 11살 지오, 8살 엘리가 ""용돈 관리가 극과 극"이라고 밝혔다. 또 피터는 "지오의 용돈을 절반으로 줄였다"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물 건너온 아빠들' 육아 반상회에서는 '내 아이의 경제관념! 언제부터 어떻게 가르칠까?'라는 주제를 두고 아빠들이 다양한 의견을 공유했다. 장윤정은 "요즘 아이들이 어렸을 때부터 용돈을 스스로 관리하게 해주고 주식도 교육한다더라"며 아빠들의 경제 교육 방법을 물었다.

김나영은 "신우, 이준의 대학교 등록금을 위해 아이들 이름으로 주식 계좌를 개설했는데, 하필 고점일 때 사서"라고 고백했다.

또 아빠들은 아르바이트로 경제 개념을 쌓은 경험을 공개했다. 이탈리아 아빠 알베르토는 "15살 때부터 아르바이트를 시작했다"며 워터파크, 대형마트부터 플라스틱 부품 공장까지의 아르바이트 이력을 소개했다.

아제르바이잔 아빠 니하트는 대학교 재학 시절, 시위 덕분에 돈을 벌게 된 뜻밖의 사연을 소환했다. 니하트의 이야기를 듣던 장윤정은 "공무원이 아니라 사업을 해야 했다"며 감탄사를 남겼다.

최혜진 기자 hj_622@mtstarnews.com



최혜진 기자 hj_622@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www.starnewskore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