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신예 윤상현, '슈룹' 종영소감 ''무안대군과 행복했다…김혜수 선배와 1분 1초가 소중''
등록 : 2022.12.04

[OSEN=김보라 기자] 신예 윤상현이 드라마 ‘슈룹’의 종영소감을 밝혔다.

윤상현은 4일 오전 소속사 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무안대군과 함께 행복했던 시간이었다. 부모, 형제, 아내, 아이에 대한 사랑이 가득했던 무안대군의 순수함이 시청자분들께 잘 전달되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그는 tvN 토일드라마 ‘슈룹’(극본 박바라, 연출 김형식)에서 셋째 왕자이자 '날파람둥이' 무안대군 역할을 맡았다.

이날 윤상현은 “좋은 선배님들과 함께 하게 되어서 많은 것을 배우고 느낀 현장이었다. 무안대군으로 살았던 시간들을 잊지 못할 것 같다”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김형식 감독과 박바라 작가에 대해서도 “감독님과 작가님에 대한 대단함을 느낄 수 있었고 존경심을 가지게 되었다. 함께 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라고 감사함을 표현했다.

함께 울고 웃었던 대군들과 왕자 역할을 맡은 배우들에게도 “같은 꿈을 꾸는 또래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소중했고 기억에 오래 남을 것 같다. 우리 왕자들의 멋진 미래가 기대가 된다”라고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특히 엄마 임화령 역의 김혜수에게 “김혜수 선배님과의 현장은 1분 1초가 소중했던 시간이었다. 많은 것들을 가르쳐 주셨고 신경 써주셨다. 멋진 배우이자 멋진 사람이다. 제 연기 인생의 첫 시작을 선배님과 함께 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라며 존경과 감사를 표현했다. 

윤상현은 마지막까지 무안을 사랑해주신 시청자들께 “앞으로 더 많은 작품에서 찾아 뵙고 싶다. 다채로운 모습의 윤상현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많이 기대해 주시길 바란다”고 인사했다.

무안대군은 다섯 왕자들 중에서 유독 여색에 밝아 날파람둥이로 불렸지만, 한 여인 초월(전혜원 분)만을 사랑한 지고지순한 순정남이라는 반전 있는 서사를 그려 눈길을 끌었다. 그는 초월과 신분을 뛰어 넘은 사랑을 한 데 이어 결혼까지 성공하며 완벽한 해피엔딩을 맞았다. 윤상현은 개성 넘치는 대군들 사이에서 사랑 넘치는 형이자 아우로 중심을 잡으며 훈훈한 대군 케미스트리를 완성했다.

특히 윤상현은 ‘슈룹’을 통해 데뷔했음에도 안정적으로 캐릭터를 그려나가며 앞으로를 더욱 기대하게 만들었다.

‘슈룹’은 사고뭉치 왕자들을 위해 치열한 왕실 교육 전쟁에 뛰어드는 중전의 파란만장 궁중 분투기를 그린 작품으로 김혜수, 김해숙, 최원영, 문상민, 옥자연 등이 출연했다. 지난 10월 15일 첫 방송된 후 14.1%(닐슨 코리아 제공)의 전국 시청률을 기록하며 높은 인기를 누렸다.

/purplish@osen.co.kr

[사진] tvN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