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슈퍼액션' 스턴트맨, 자존심 건 첫 번째 미션..전현무 감탄
등록 : 2022.12.04
[스타뉴스 최혜진 기자]
/사진=tvN
/사진=tvN
'슈퍼액션'에서 대한민국 최강 스턴트맨 타이틀을 거머쥐기 위한 본격 자존심 대결이 시작된다.


4일 방송되는 tvN 예능 프로그램 '슈퍼액션' 2회에서는 여섯 스턴트팀들의 첫 번째 미션 도전기가 공개된다.

지난주 첫 방송에서 1차 미션으로 '액션 명작 리메이크'가 주어진 가운데, 영화 '공조', '지금 우리 학교는', '폴리스 스토리' 중 각 팀이 재해석할 작품이 결정됐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는 여섯 팀의 독창적인 색깔이 묻어나는 라이브 액션과 액션 필름이 공개됐다.

1차 미션을 위해 여섯 팀이 모인 자리, MC 전현무는 파격적인 발언으로 모두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여기에 스턴트맨들의 액션 연기를 매의 눈으로 평가할 심사위원의 등장했다. 배우 장혁, 영화감독 강윤성, 액션 배우 이인섭은 액션의 완성도, 연기 및 연출의 창의성, 캐릭터 표현 능력 등 차별화된 심사 포인트를 밝혔다.

가장 먼저 대결할 팀은 '지금 우리 학교는'을 리메이크할 오서독스와 프리덤으로, 두 팀은 심사위원 앞에서 한 치의 오차도 없는 액션 연기를 예고했다.

지난주 사전 평가에서 최하위 팀으로 지목된 오서독스는 일촉즉발의 바이크 스턴트부터 화염 스턴트까지 누구도 예상치 못한 초고난도 액션으로 기선 제압에 나섰다. 이에 질세라 프리덤 역시 탄탄한 연기력으로 승부수를 던지며 극강의 몰입감을 선사했다는 전언이다.

스턴트팀들의 생생한 라이브 액션을 직접 지켜보던 전현무는 "앞으로 액션 영화를 허투루 못 보겠다"며 감탄을 연발했다. 심사위원 장혁은 무술 감독 수준의 해박한 액션 지식으로 각 팀을 예리하게 분석하고, 강윤성 감독과 이인섭 역시 그간 쌓아온 내공을 토대로 촌철살인 심사평을 쏟아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최혜진 기자 hj_622@mtstarnews.com



최혜진 기자 hj_622@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www.starnewskore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