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슈룹' 강찬희, 김해숙에게 속아 친부 김재범 살해..김혜수, 피바람 바로잡나 [종합]
등록 : 2022.12.04

[OSEN=최나영 기자] 냉혈한 김해숙이 또다시 궁에 핏빛 잔혹사를 새겼다.

3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슈룹’(극본 박바라/ 연출 김형식/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하우픽쳐스) 15회 시청률은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14.6%, 최고 16.4%를 기록, 전국 가구 기준도 평균 13.4%, 최고 15.0%를 기록, 수도권과 전국 기준 모두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도 수도권 평균 4.5%, 최고 5.2%, 전국 평균 4.8%, 최고 5.5%를 기록했으며 마찬가지로 수도권과 전국 기준 모두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케이블, IPTV, 위성 통합한 유료플랫폼 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이날 방송에서는 중전 화령(김혜수 분), 국왕 이호(최원영 분), 대비(김해숙 분)가 각자 역모자 이익현(김재범 분)을 추격하던 가운데 대비의 술수로 이익현이 아들 의성군(강찬희 분) 손에 죽음을 맞이하는 잔인한 말로가 그려졌다.

먼저 중전 화령과 정체를 드러낸 이익현의 대치가 시작부터 강한 몰입을 일으켰다. 형인 태인세자의 사인을 파헤치다 어느새 복수를 다짐했다는 이익현의 말이 화령의 가슴을 내려앉게 했다. 설사 삶이 처절하게 망가졌다 한들 왜 아무 죄 없는 제 자식이 희생양이 되어야 했는지, 어떻게 어미가 보는 앞에서 죽일 수 있는지, 형언할 수 없는 슬픔을 마구 토해냈다.

이익현은 세자(배인혁 분)의 죽음에 대해 사죄하면서도 원죄는 작금의 왕조에 있다는 것을 강조하며 자신의 복수를 정당화했다. 형제들이 차례대로 죽고 언제 내 차례가 올지 모르는 두려움 속에서 그가 할 수 있는 최소한의 방어는 복수였다는 것. 그저 대비의 탐욕으로 끔찍한 고통을 겪어야만 했던 화령과 이익현의 상황이 씁쓸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렇게 이익현을 놓친 화령은 이호에게 모든 사실을 고했다. 하지만 이호는 세자를 죽인 권의관이 이익현임을 인정하지 않으려 했다. 때문에 화령은 왕위 찬탈의 증거자료가 될 태인세자의 검안서를 이호에게 넘기지 않았다. 과거 일을 들추고 싶지 않은 그에게 검안서란 인멸해야 할 증거이고 이익현은 반드시 제거해야 할 대상이기 때문. 하지만 태인세자의 일이 은폐된다면 세자가 독살당한 사실도 증명할 수 없기에 화령은 손에 쥔 검안서를 사수하고 이익현을 반드시 이호보다 먼저 찾아야만 했다.

이에 화령은 기다리기보다는 대비를 이용하기로 했다. 그녀에게 이익현의 정체를 알린다면 필시 그를 찾아 죽이려 혈안이 될 터. 하여 세자, 조국영(김정호 분) 어의가 죽었으니 다음 대상은 불 보듯 뻔할 것이라며 불안감을 자극해 검안서를 넘기겠다는 조건으로 대비를 움직이게 했다. 하지만 순순히 화령의 뜻대로 해줄 대비가 아니었다. 세자빈(오예주 분)의 몸 상태를 알고도 뽑은 대비는 이제 와 자격을 문제 삼고 폐위를 주청하겠다며 엄포를 놓은 것. 졸렬하더라도 주도권을 잡겠다는 대비의 횡포에 화령은 검안서를 주며 세자빈을 지켰다.

이제 유일하게 남은 그날의 기록은 가장사초 뿐. 하지만 가장사초는 박경우(김승수 분)에 의해 이호의 손에 들어가게 되었다. 검안서는 대비가 가지고 있고, 가장사초는 제 수중에, 이익현도 체포 가능한 상황. 이를 모두 제거한다면 이호는 더이상 정통성이란 십자가를 짊어질 필요가 없는 것이었다. 대의라는 말로 치환된 은폐와 양심 앞에 이호의 눈빛이 흔들렸다.

검안서를 건네받았음에도 대비는 더욱 확실하게 승기를 잡고자 했다. 이에 영의정을 협박해 이익현을 궁으로 유인하는 데 성공했다. 그러나 피의 복수를 시작한 것은 이익현으로 그는 영의정을 죽이고 대비전에 침투했지만 결국 대비의 꾀임에 넘어가 포위되고 말았다. 화령의 눈앞에서 검안서를 불태우고 이익현을 생포한 대비의 면면에는 승자의 미소가 걸려 있었다.

그 시각 대비전 전각에 꼼짝없이 갇힌 이익현의 목숨을 끊은 것은 다름 아닌 대비의 사주를 받고 나타난 의성군이었다. 자신 앞에 숨이 멎어 가는 이익현이 비로소 친부임을 안 의성군은 너무나도 가혹하고 잔인한 현실에 넋을 놓았다.

대비로 인해 궁중에 또다시 피바람이 몰아치게 된 상황. 폭주하는 대비와 진실을 덮으려는 이호 사이에 과연 화령은 비틀린 역사를 바로잡을 수 있을지 4일(일) 밤 9시 10분 tvN 토일드라마 ‘슈룹’ 최종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nyc@osen.co.kr

[사진] '슈룹' 방송 캡처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