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뭔 말인지 알지?'' 마동석, '압꾸정'도 명대사 릴레이
등록 : 2022.12.02

[OSEN=연휘선 기자] 영화 '압꾸정'이 배우 마동석 특유의 말맛을 살린 명대사와 명장면으로 입소문을 타고 있다. 

2일 영화 '압꾸정'(감독 임진순, 제작 빅펀치픽쳐스·홍필름·비에이엔터테인먼트, 제공·배급 쇼박스) 측은 작품의 명대사와 명장면을 꼽았다.

#1 "뭔 말인지 알지?" 마동석의 MCU 세계관 명대사 릴레이

'압꾸정'은 샘솟는 사업 아이디어로 입만 살아있는 압구정 토박이 대국(마동석 분)이 실력 TOP 성형외과 의사 지우(정경호 분)와 손잡고 K-뷰티의 시조새가 된 이야기를 그린 코미디 영화다. 올 연말 극장가에 유쾌한 에너지를 전하고 있다. 

이 가운데 작품 속 "뭔 말인지 알지?"라는 대사에 대한 관객들의 반응이 심상치 않다. "잘 봤습니다, 뭔 말인지 알지?"라며 이를 활용한 재치있는 반응이 쏟아지고 있는 것. 

'압꾸정'은 '범죄도시' 시리즈와 마동석이 재회한 작품으로 주목받은 터. '범죄도시' 시리즈에서 "아직 싱글이야", "진실의 방으로'와 같은 마동석 표 명대사가 호응을 얻었던 만큼 '압꾸정' 속 명대사도 회자되는 모양새다. 

실제 극 중 "뭔 말인지 알지?"는 대국의 시그니처 대사로, 영화 장면 곳곳에 배치돼 예상치 못한 웃음을 유발한다. 특히 이 대사는 대국이 K-뷰티 비즈니스를 위한 발판을 마련하게 되는 시발점이 된다고 해 또 한번의 유행어를 기대하게 만들고 있다. 

#2 "야, 니 덕분에 우리 병원 압구정에서 랜드로바 되겠다" 마동석X정경호 환상의 케미

또한 '압꾸정'은 환상의 케미로 관객들에게 주목받고 있다. 그 중 관객들은 마동석과 정경호가 주고 받는 말맛 넘치는 대사를 영화의 관람 포인트로 꼽고 있다.

특히 호텔 사우나 휴게실에서 대국과 지우가 대화를 나누는 장면에서 웃음을 참지 못하겠다는 반응이 눈길을 끈다. 대국이 "야, 니 덕분에 우리 병원 압구정에서 랜드로바 되겠다"라고 말하자, 바로 지우가 "랜드마크! 아우, 좀 모르면 그런 말 좀 쓰지 마"라며 까칠하게 받아치는 터.

해당장면은 영화 속 두 배우의 케미스트리가 극대화된 장면으로 손꼽히고 있다.

#3 "오실장 파이팅!", "네 사무장님, 지우 오빠 함께 해요" K-뷰티 비즈니스 '꾸벤져스'

'압꾸정'에서는 K-뷰티 비즈니스를 위해 결성된 '꾸벤져스'가 등장한다. 이들은 타고난 말빨, 완벽한 금손, 남다른 친화력 등 각자의 탁월한 능력으로 모여 압구정에서 뷰티 신화를 써 나간다.

그중 미정(오나라 분)는 어떤 캐릭터와 함께 해도 시너지를 보여주는 감초 같은 역할을 톡톡이 해낸다. 특히 미정이 성형외과 상담 실장으로 스카우트 되며 "네 사무장님, 지우 오빠 함께 해요"라며 빠른 태세 전환을 보여주는 장면은 오나라가 완성한 미정 특유의 밝고 통통 튀는 에너지를 보여준다.

이렇듯, 쉴 틈 없이 펼쳐지는 배우들의 유쾌한 티키타카와 연기 호흡은 영화를 더욱 다채롭게 꾸며내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압꾸정'은 현재 극장에서 상영 중이다. 

/ monamie@osen.co.kr

[사진] 쇼박스 제공.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