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한가인 ''♥연정훈과 나침반 들고 집 보러 다녀'' ('손없는날')
등록 : 2022.11.25

[OSEN=최지연 기자] ‘손 없는 날’ 한가인이 배우자 연정훈과 집을 보러 다닐 때마다 나침반을 들고 다닌다고 고백했다.

25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손 없는 날’에서는 신동엽과 한가인이 동반MC로 만나 근황을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신동엽과 한가인은 짧은 근황 토크 후 '손 없는 날'의 의미를 이야기했다. '손 없는 날'은 악귀가 없는 날로 이사가기 좋은 날을 말한다. 한가인은 “달력에도 손 없는 날은 표시되어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시어머니가 민속 신앙을 너무 믿으신다. 손 없는 날은 물론이고 풍수지리도 믿으신다. 우리 집의 경우 꼭 북문이어야 한단다. 남편과 집 보러 다닐 때 나침반을 들고 다닌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가인은 "시어머니가 천기의 근원지도 아신다. 지금 집도 시어머니가 어느날 불현듯 전화하셔서 '동네에 천기가 흐르는 집이 있다'고 해서 이사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실제로 천기가 흐르는 집에 와서 아이도 둘 낳았다. 남편도 천기를 믿어서 어떤 상황에서도 이사를 안 하려고 하더라"고 덧붙여 시선을 사로잡았다. 

/ walktalkunique@osen.co.kr

[사진] '손 없는 날' 방송화면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