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역겨워, 쓰레기 같은 훈련”..강형욱, 유럽 훈련사의 비난에 고통→“한국에서 살아봤어?” 항변 [Oh!쎈 이슈]
등록 : 2022.11.25

[OSEN=김채연 기자] 강형욱이 유럽 동료 훈련사에게 받은 비난을 언급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tvN스토리 ‘고독한 훈련사’에서는 강형욱이 배움을 얻고자 떠나게 된 이유와 함께 서울 서대문구에서 도시의 진화된 반려문화를 소개했다.

이날 강형욱은 이화여자대학교 최재천 석좌교수를 만나 마음에 담겨 있는 고민을 털어놓는 모습이 공개됐다. 그는 “한 10~15년 전 해외에서 같이 공부했던 유럽의 훈련사분들이 요즘 저에게 SNS로 메시지를 보낸다. 역겹다고. 10년 전에 너를 봤고, 그때 너무 훌륭했다. 지금 네가 TV에서 하는 훈련을 보면, 너는 많이 변했고 쓰레기 같은 훈련을 하고 있다더라”고 말했다.

갑작스러운 비난에 최재천 교수는 얼굴이 굳으면서 아무말도 하지 못했고, 강형욱은 “받고 나서 ‘너희가 한국을 알아?’, ‘너희들이 한국에서 살아봤어?’라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이어 강형욱은 “‘한국은 10평도 안되는 집에서 말라뮤트를 키워야 하고, 하루에 12시간은 밖에 있고, 산책할 곳도 없어. 산책하러 가는 근린공원도 노르웨이에 있는 그런 공원이 아니야’를 아픈 사람처럼 혼자 내뱉었다. 고통스러운 고민을 했다”고 항변했다.

그러면서 그는 한국의 환경에 맞게 훈련을 하고 있지만, 이것이 맞는 훈련인지 고민이 된다고 밝혔다. 강형욱은 “한편으로는 ‘내가 하는 조언과 현재의 훈련이 안 맞을 수도 있지 않아?’라고 스스로 계속 말하고 있긴 하다. 내적으로는 진짜 옳은 교육인지 계속 질문을 던졌다. 도시에서 사는 개들은 자기를 다 보여주지 못하고 사는 것 같다”며 씁쓸한 표정을 지었다.

이를 들은 최재천 교수는 “도시라는 얄궂은 공간에 살고 있는 강아지들은 훈련사님 덕에 조금씩 나아지고 있다. 누군가는 해야하는 일”이라며 “선구자의 어쩔 수 없는 운염밍ㄴ 것 같다. 시간이 가면 갈수록 사람의 만음이 달라지고, 반려동물을 대하는 태도가 변해가면서 좋아지지 않을까 싶다. 앞으로 잘 이끌어 달라”고 이야기했다.

앞서 강형욱 훈련사는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 ‘개는 훌륭하다’ 등의 프로그램을 통해 문제견들을 진단하고, 훈련하는 방법을 공유한 바 있다.

한편, 강형욱 훈련사가 전국을 여행하며 동네마다의 반려견과 반려인의 이야기를 들어보는 강형욱의 독큐멘터리 ‘고독한 훈련사’는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20분 tvN STORY에서 방송된다. /cykim@osen.co.kr

[사진] 방송 캡처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