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영상] 친자매 케미 뽐낸 한채아·한선화, '교토에서 온 편지'
등록 : 2022.10.06
[스타뉴스 김혜림 기자]
/사진=김혜림 기자
/사진=김혜림 기자
배우 한채아, 한선화, 송지현이 친자매 케미스트리를 뽐냈다.


6일 부산 해운대구 센텀시티 영화의 전당 야외무대에서 영화 '교토에서 온 편지' 야외 무대인사가 진행됐다.

이날 무대인사에는 배우 한채아와 한선화, 송지현, 감독 김민주가 참석했다.

'교토에서 온 편지'는 부산 영도를 배경으로 한 작품. 엄마 '화자'의 과거를 알게 되며 변해가는 세 딸의 삶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탄탄한 스토리와 섬세한 캐릭터 묘사로 KAFA 지원작 중 단연 기대작으로 꼽힌다. 8편의 KAFA 지원작 중 부산을 배경으로 하고 영화의 대부분을 부산에서 촬영 예정이라는 점과 높은 작품성을 인정받아 이번 사업에 선정됐다.

한채아는 '교토에서 온 편지'에서는 혜진 역을 맡았다. 혜진은 세 자매 중 장녀로, 남편을 잃고 세 자매를 키우는데 세월을 보낸 엄마의 삶 일부를 찾기 위해 동생과 함께 일본으로 떠나는 인물이다. 이어 한선화는 '교토에서 온 편지'에서 둘째 '혜영' 역을 맡았다. 꿈을 향해 영도를 떠났지만, 서울에서의 좌절 후 다시 돌아와 가족을 만나게 된다. 남편을 잃고 세 자매를 키우는데 세월을 보낸 엄마의 삶 일부를 찾기 위해 언니, 동생을 데리고 일본으로 떠나는 인물이다.



김혜림 기자 khr0731@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