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뺨폭행' 윌 스미스, 퇴출 아니었다..8개월만에 복귀 [공식]
등록 : 2022.10.05

[OSEN=최나영 기자] 배우 윌 스미스 주연 Apple Original Film ‘해방’ – Emancipation이 12월 9일 전 세계 공개를 확정 짓고 티저 예고편을 공개했다.

‘해방’은 노예제도로부터 해방된 ‘피터’(윌 스미스)가 지혜와 믿음, 그리고 가족에 대한 사랑으로 루이지애나의 혹독한 자연을 극복하고 냉혹한 사냥꾼들을 피해 자유를 찾아 나서는 여정을 그린 영화다. ‘트레이닝 데이’와 ‘더 이퀄라이저’의 앤트완 퓨콰 감독이 연출 및 총괄 제작하였으며 ‘킹 리차드’, ‘알라딘’, ‘행복을 찾아서’ 등에 출연한 윌 스미스가 주연을 맡은 ‘해방’은 12월 9일(금) Apple TV+에서 전 세계 공개된다.

이와 같은 공개일은 미국 의회 흑인 간부 재단(Congressional Black Caucus Foundation)의 제51회 입법 컨퍼런스(51st Annual Legislative Conference)에서 흑인 인권 단체 NAACP와 함께 진행한 ‘해방’의 사전 시사 직후 발표된 것으로 눈길을 끈다. 워싱턴 D.C.에서 진행된 해당 컨퍼런스의 참석자 앤트완 퓨콰 감독과 윌 스미스, 그리고 스미스소니언 국립 아프리카계 미국인 역사 문화 박물관(Smithsonian National Museum of African American History and Culture)의 미국 노예제도 담당 큐레이터 메리 엘리엇 등은 시사 후 정치·문화 해설가 안젤라 라이와 함께 영화에 대해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졌다.

‘해방’은 연합군이 건강 검진을 진행하던 중 촬영되어 하퍼스 위클리(Harper’s Weekly)에 처음 실린 1,863장의 사진, “채찍질 당한 피터(Whipped Peter)”에서 영감을 받은 작품이다. 그중에서도 “채찍질 당한 등(The Scourged Back)”이라는 제목으로 알려진 피터의 사진은, 채찍질로 생긴 참혹한 흉터를 담아내어 당시 미국 내 노예제도에 대한 반대 여론을 높이는 데 크게 기여했다.

지난 2019년 11월 1일 런칭한 Apple TV+는 전 세계 최초로 오리지널 콘텐츠만을 제공하는 스트리밍 서비스이다.

한편 윌 스미스는 지난 3월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 94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시상사로 나선 크리스 록의 뺨을 때려 물의를 빚었다. 윌 스미스는 이후 이 사건에 대해 여러 차례 사과했고, 아카데미 측으로부터 10년 자격 정지 징계를 받기 전에 영화 예술 과학 아카데미에서 사임했다. 퇴출 위기를 딛고 8개월여만에 복귀하는 윌 스미스의 행보가 주목된다.

/nyc@osen.co.kr

[사진] Apple TV+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