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장명진, 최종 우승···임현서·이루안·지반 아낌없는 축하 ('펜트하우스')[어저께TV]
등록 : 2022.10.05

[OSEN=오세진 기자] ‘입주쟁탈전 펜트하우스’ 최후의 승자는 장명진이었다. 장명진의 우승 이유는 그를 '리스펙'한 임현서와 지반의 인정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4일 방영된 채널A 예능 ‘입주쟁탈전 펜트하우스’에서는 최종화가 그려졌다. 상금 4억. 그 중에서도 열흘 간 자신이 번 상금만 가져 갈 수 있는 잔혹한 룰에서 각자 벌어들인 돈을 이고지고 마지먹으로 버티는 게임이 그려졌다. 이 미션의 이름은 ‘간절함이 돈의 무게를 이길 수 있을까?’였다. 1시간 30분을 거뜬히 넘겼으나 여성 출연자인 이시윤은 끝내 넘기기 힘들었다. 그러나 이시윤은 누구보다 간절했다. 

이시윤은 “2년에 계셔서 못 보는 우리 엄마, 보고 싶습니다”라며 소중한 것에 대해 언급했다. 이시윤은 “제 발작 버튼이 몇 개 있는데 1번이 엄마다. 엄마가 운영하는 학원이 아예 운영을 못하고 있어서 제가 조금이나마 하고 있다. 그리고 제가 제 앞가림, 용돈 등 다 벌면서 스스로 하고 있다”라면서 “출구 오빠랑 루안 언니가 어린 마음에 뛰쳐나가려던 저를 말려주고, 자신들 편이라고 해주고, 서포트를 해주고 (그랬다)”라며 소중한 이들에 대한 마음을 전했다.

이시윤의 탈락으로 최후의 3인이 된 건 지반, 임현서, 그리고 장명준이었다. 이들에게는 특별한 만찬이 대접됐다. '펜트하우스' 1화부터 많은 이를 갈등에 잠기게 하고, 결합하게 하며 끝내 분열되게 하고 피폐하게 만든 건 음식이었다. 선진국에 오른 대한민국에서 하루 한 끼를 억지로 굶어야 하는 경우는 대다수의 생각에서는 다이어트뿐이지만, 펜트하우스에서는 생존이 되었다. 하루 번 상금을 먹을 걸로 교체할 수 있다는 걸 알자 굶주린 이들은 눈에 불을 켰다.

그러나 감자 한 알에 50만 원이라는 엄청난 시세에도 누군가는 식사를 포기하고 누군가는 라면이나 김밥 등을 사먹는 데 주저하지 않았다. 장명진은 이를 버텼다. 열흘이나 되는 시간 동안 거의 먹은 게 없다고 해도 무방했다.

이들은 탈락자로부터 응원을 받는 시간을 가졌다. 서출구는 “가장 늦게 들어왔는데 가장 최고의 판을 짜지 않았나 싶어요. 할 수 있는 가장 최고의 판”이라며 임현서를 응원했고 이루안은 “저는 사실 장명진 씨 응원한다. 명진 씨 사실 밉다. 마지막 그림은 우리가 짠 거랑 다른데, 저는 전부터 명진 씨 좋아하고 응원한 게 있어서 지금 상황에서는 이겼으면 좋겠다”라며 장명진을 응원했다.

마지막 우승자를 가리는 신은 우승하길 바라는 사람에게 투표를 하는 것. 유진은 “승리하길 원하는 사람을 뽑아야 한다. 기권은 없다. 동점자가 나오면 다시 투표한다. 남을 응원하는 투표를 하는 건데, 이게 어쩌면 어려운 투표가 될 거다”라며 진실게임의 기회를 주었다. 이들은 서로에게 중요하게 생각하는 부분을 물었다. 임현서와 지반은 모두 장명진을 뽑았다.

임현서는 “저는 사실 저한테는 인생에서 생각해본 적 없는 일이다. 그래서 명진 씨의 삶이 대단하고 존경스럽다. 저는 이런 걸 거짓말 하고 싶지 않는다”라며 장명진의 삶을 깊게 응원했다. 장명진은 탈북자라는 예사롭지 않은 경험이 있는 사람인 것.

결국 승자는 장명진이 되었다. 장명진은 “일단 너무 기쁘다. 기적이라고 밖에 생각이 안 든다. 정말 ‘펜트하우스’는 절박하게 신청을 했고, 제 상황이 절박했고요”라면서 “끝나고 보니 보인다. 누구 덕분에 승리를 할 수 있는 건지. 저 빼고 9명이 저를 기적처러 우승 시켜줬다. 시기마다 저에게 알려주고, 알려주는 것. 생존은 누구 혼자 할 수 없다. 누군가와 같이 가는 게 생존이다. 이걸 배운 것 같다”라며 우승 소감을 전했다./osen_jin0310@osen.co.kr

[사진] 채널A 예능 ‘입주쟁탈전 펜트하우스’ 방송화면 캡처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