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호적메이트' 딘딘, 결혼해도 애는 안 낳는다? ''마음이 달라졌다'' [어저께TV]
등록 : 2022.10.05

[OSEN=오세진 기자] ‘호적메이트’ 딘딘이 딩크족을 고심하는 발언에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4일 방영된 MBC 예능 ‘호적메이트’에서는 딘딘의 국민 삼촌 되기 프로젝트, MZ 세대 남매의 대표격 최예나 최성민 남매의 시끌벅적한 하루, 양정원 자매와 우아한 모친의 등장이 있었다.

양정원은 필라테스 강사이자 교수이며 언니 양한나는 아나운서 겸 필라테스 센터 부사장이었다. 이들 자매에게 양정원이 훨씬 선배격이었으나 양정원의 십자인대 파열로 치료 과정을 밟으며 양한나는 동생을 도왔다. 훈련이 끝나자 이들 자매는 집으로 향했다. 우아한 헤어스타일에 드레스에 가까운 홈웨어 그리고 고운 화장으로 치장한 자매의 모친이 등장하자 패널들은 모두 놀랐다.

출연자들은 “어머님 숍 다녀오셨냐”라며 물었으나 양정원은 “아뇨. 365일 항상 저렇게, 저도 머리 내린 모습을 못 봤어요”라고 말했다. 이경규는 너무 놀라서 목소리가 줄어들 정도였다. 양정원은 “아뇨. 아침드라마에 나오는 그런 사람들 있잖아요. 세상에 그런 사람이 어디 있어, 하지만 저희 엄마가 그런 사람이다”라고 말해 모두를 또 한 번 놀라게 만들었다.

최예나와 최성민 남매는 이날도 시끌벅적한 하루를 보냈다. 다만 콩쥐 오빠 최성민이 월급을 타서 최예나에게 톡톡히 한 턱 쏘겠다고 말해 최예나를 신나게 만들었다. 최성민은 “오빠 주머니가 두둑하다. 오빠가 쏜다. 너 식단하고 그럴 때 약 올린 게 좀 미안하다”라고 말했다. 지난 방송에서 최성민은 '스마트폰' 활동을 앞둔 최예나의 식단을 엄격히 관리했던 것.

최예나는 “나 활동할 때 피자가 너무 먹고 싶었어. 나 먹고 싶은 거만 먹을 거야. 이상한 거 시켰다고 뭐라고 하지 마. 나는 고구마 피자만 먹을 거야”라며 심술궂게 웃었다. 또한 최예나는 "물회도 먹어야 한다"라며 물회에 소곱창까지 시켰다. 최예나의 피자 취향에 모두가 의아해할 때, 이경규는 "고구마 피자 맛있죠", "파인애플 피자 맛있죠"라고 맞장구를 쳐 최예나로부터 "아부지" 소리를 들었다.

이경규는 “니가 내 딸이라고? 너는 내 딸이 아니야”라며 부드럽고 단호하게 거절해 모두에게 웃음을 안겼다.

딘딘은 지난주에 이어 좋은 삼촌 되기 프로젝트에 돌입했다. 둘째 누나 임세리 씨가 아들 니꼴로와 함께 한국에 있어서 이들을 데리고 키즈 카페에 간 것. 니꼴로는 제 집인 양 키즈카페에서 놀이에 푹 빠졌다. 그 모습을 지켜본 딘딘은 “아니 어떻게 저렇게 엄마를 안 찾을 수 있나?”라며 감탄했다. 딘딘의 둘째 누나 임세리 씨는 “이래서 엄마들한테는 천국이라고 하더라”라며 흐뭇하게 웃었다.

임세리 씨는 “너는 연애 생각은 없냐”라며 넌지시 물었다. 딘딘은 “나 촬영하는 거 봐. 아침부터 지금까지 촬영 중이잖아”라며 극구 거절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딘딘은 “원래 일찍 결혼해서 아이를 낳고 싶다는 생각을 했는데, 이제는 아니다”라면서 "특히 아이를 낳는 건. 지금처럼 이렇게 바쁜데"라면서 단호히 말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osen_jin0310@osen.co.kr

[사진] MBC 예능 ‘호적메이트’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