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위기의 X' 권상우 ''주식 아픔 현재 진행형..♥손태영 노터치'' [인터뷰①]
등록 : 2022.10.04

웨이브 제공

[OSEN=장우영 기자] ‘위기의 X’ 권상우가 발기부전, 원형탈모 캐릭터를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권상우, 임세미는 4일 오후 서울 강남구의 한 카페에서 OSEN과 만나 웨이브 오리지널 드라마 ‘위기의 X(위기의 엑스)’ 인터뷰를 가졌다.

‘위기의 X’는 희망퇴직, 주식떡락, 집값폭등까지 인생 최대 하락장을 맞은 위기의 ‘a저씨’ 윤대욱(권상우)이 인생 반등을 위해 영끌(영혼까지 끌어 모은)하는 이야기를 담은 현실 격공 코미디 드라마다.

권상우는 떡상 인생인 줄 알았는데, 알고 보니 하락장에 들어선 평범한 중년 ‘a저씨’ 윤대욱으로 열연을 펼쳤다. 명문대 대기업 출신으로 제멋에 살아온 ‘a저씨’ 윤대욱은 세월의 격변을 맞고 벼락거지 위기에 내몰리는 인물. 권상우는 정 많고 허세도 많은 ‘a저씨’ 윤대욱의 미워할 수 없는 인간적인 매력을 능청스럽게 그려내는 것은 물론, 인생 리부팅을 위한 게임에 뛰어든 ‘a저씨’의 갓생 성장기를 다이내믹하게 풀어냈다.

권상우는 “남자든 여자든, 남자 배우든 여자배우든, ‘내가 그 상황이 아닌데 어떻게 연기할 수 있을까’라고 생각을 할 수 있다. 하지만 작품이 주는 포인트가 분명한데, 그걸 제대로 표현하지 않으면 안된다. 이 작품 찍으면서 너무 즐겁게 작업을 했다. 탈모든 발기부전이든 재미있게 촬영했다. 배우의 숙명이라고 생각한다. 모든 사람들은 자아에 대해서 자신감 있게 살아가는데, 다른 작품에서는 내 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다. 내 피드백을 보면 권상우라는 사람이 이런 역할을 이렇게 하니까 애정 어린 눈으로 봐주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코미디를 찍을 떄 제일 행복하다. 지문으로 표현되지 않은 부분들을 촬영해서 즐거운 결과물이 나왔을 때 만족도가 크다. 코미디 작품 할 때 가장 즐겁고 어떻게 보면 ‘동갑내기 과외하기’도 코미디에 가깝다. 코미디를 좋아하는 사람이고, 어떤 배우들과 비교해도 센스가 있다고 생각한다. 작품의 흐름에 있어서 하나의 모습만 보여드리는 것 보다는 다양하게 왔다갔다 보여주고 싶다”고 덧붙였다.

특히 권상우는 연기한 캐릭터와 같이 주식의 아픔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진행형이며, 그런 부분에 있어서 와이프는 아무 터치를 하지 않는다. 핀잔만 줄 뿐이다”고 웃었다. /elnino8919@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