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이다희, 최시원·이주연에 질투?…웨딩 투샷에 흔들 [얼어죽을 연애따위]
등록 : 2022.10.02
[스타뉴스 최혜진 기자]
/사진=ENA
/사진=ENA
'얼어죽을 연애따위' 이다희가 최시원과 이주연의 '웨딩 투샷'에 감정이 흔들린다.


오는 5일 첫 방송되는 ENA 새 수목드라마 '얼어죽을 연애따위'(극본 김솔지·연출 최규식)는 20년 절친 구여름(이다희 분)과 박재훈(최시원 분)이 연애 리얼리티쇼 PD와 출연자로 만나, 연애 감정을 느끼게 되는 현실 생존 로맨스다.

'얼어죽을 연애따위'에서 이다희는 일도 연애도 제대로 풀리는 것 없는 예능국 10년 차 PD 구여름 역, 최시원은 일도 연애도 시큰둥한 성형외과 페이닥터 박재훈 역으로 분한다. 이주연은 외모도 스펙도 뛰어난 자타공인 엄친딸이지만 연애엔 숙맥인 서양학과 교수 한지연 역을 맡았다. 세 사람은 구여름 PD가 연출하는 연애 리얼리티쇼 '사랑의 왕국'에서 연출자와 출연자로 만나, 미묘한 감정의 엇갈림 상황에 놓인다.

이와 관련 '얼어죽을 연애따위' 측은 2일 이다희와 최시원-이주연이 극과 극 감정 온도차를 보이는 웨딩 촬영 현장을 공개했다. 이는 박재훈과 한지연이 각각 턱시도와 드레스를 입고 다정하게 커플로 나선 장면. 이어 등장한 구여름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완전히 다른 사람이 된 박재훈을 보고 눈을 동그랗게 빛내며 미소를 짓는다.

이어 구여름은 박재훈과 한지연이 서로를 바라보며 눈빛을 맞추고, 손하트까지 그려가며 행복해하자 점차 표정이 굳어간다. 더욱이 구여름과 박재훈이 서로를 발견하고, 제대로 눈을 마주치지 못한 채 어색해한다.

제작진은 "'얼어죽을 연애따위'가 첫 회부터 각양각색 커플의 달달 케미를 선보이며 핑크빛 무드를 가득 피어나게 할 것"이라며 "내 소중한 남사친, 혹은 여사친이 다른 이의 곁에 선 모습을 지켜보는, 누구나 한 번쯤은 상상하고 또 경험해봤을 흥미로운 순간을 재미있게 다뤘다. 3일 앞으로 다가온 '얼어죽을 연애따위' 첫 회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오는 5일 오후 9시 첫 방송 된다.

최혜진 기자 hj_622@mtstarnews.com



최혜진 기자 hj_622@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