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박성준, 남궁민 변호받는 희대의 살인사건 피의자('천원짜리 변호사')
등록 : 2022.10.02

[OSEN=김보라 기자] 배우 박성준이 ‘천원짜리 변호사’를 통해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어제(1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천원짜리 변호사’(극본 최수진 최창환, 연출 김재현 신중훈) 4회의 에피소드 주인공으로 박성준이 출연해 희대의 살인사건 피의자 김민재를 자신만의 연기 스타일로 그려냈다.

지난 3화 방송 말미 예고편에서 김민재는 모자 밑으로 날카로운 눈매를 슬쩍 보이며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번 회차 역시 피 발자국이 이어진 욕실 안에서 태연하게 거품 목욕을 하는 모습으로 등장해 충격을 안겼다. 부모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그는 천지훈(남궁민 분)에게 변호를 요청했다. 알고 보니 이전에 곤란한 상황에 처한 지훈을 대신해 벽화를 그려주고는 “다음에 도울 일이 있으면 꼭 한 번 도와달라”며 지나쳤던 인연이 있었던 것이다.

곧 면회실에서 지훈을 마주하게 된 민재는 무죄를 주장하면서 일관되고 당당한 태도를 보였다. 이에 백마리(김지은 분)가 “변호사는 신중하게 선택해야 한다”고 하자, 민재는 “죄가 없는데 그런 걱정을 왜 해요”라며 묘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그러나 사건 타임라인에 따라 추리된 민재는 잔혹한 살인범 그 자체였기에 보는 이들을 혼란스럽게 만들었다. 특히 박성준의 냉랭한 눈빛과 더불어 들리는 나긋나긋한 목소리, 섬뜩한 표정은 장면마다 서늘한 공포감을 배가시켜 극의 몰입을 도왔다.

앞서 드라마 ‘런온’에서 츤데레 매력을 가진 육상선수 권영일을 연기해 눈길을 사로잡은 바 있는 박성준은 디즈니+ ‘너와 나의 경찰수업’에서는 경찰대학의 분위기 메이커 유대일로 호연했다. 그런 그가 이번에는 그야말로 정체를 알 수 없어 호기심과 궁금증을 한껏 불러일으키는 캐릭터 김민재를 맡아, 능수능란한 강약 조절 연기로 미스터리한 서사를 이끌어내 시청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처럼 순수함과 섬뜩함을 오가는 연기와 신예다운 뜨거운 에너지로 한 화를 꽉 채우며 남다른 존재감을 선보인 박성준이 남은 회차에서는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그가 풀어낼 이야기에 기대가 높아진다.

‘천원짜리 변호사’는 매주 금~토 오후 10시 방송된다.

/purplish@osen.co.kr

[사진] ‘천원짜리 변호사’ 방송화면 캡처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