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그리 ''사이버 외도? 왜 그런 행동하는지 이해 안 돼''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등록 : 2022.10.02
[스타뉴스 윤성열 기자]
/사진제공='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사진제공='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에서 가수 그리가 '사이버 외도'에 대해 언급한다.


2일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측에 따르면 오는 3일 방송에서는 '그럼에도 불구하고'라는 주제로 두 명의 리콜녀가 등장해 사연을 들려준다.

최근 녹화에서 X와 3년 동안 연애를 하고 이별한 지 3년이 됐다는 리콜녀는 X를 자신과 가장 잘 맞았던 연인으로 기억했다. X는 다른 사람에게는 차갑지만 리콜녀에게만 다정했던 '츤데레' 매력이 있는 사람이었다고. 때문에 3년을 만나면서 큰 다툼은 두 번 정도 있었다고 회상했다.

하지만 두 번의 큰 다툼이 리콜녀에게는 충격적 사건으로 기억됐다. 리콜녀는 우연히 X의 휴대전화 공기계에서 X가 신원 미상의 여성과 랜덤 채팅을 한 흔적을 발견했다. 그 안에는 리콜녀를 충격에 빠뜨린 내용들이 담겨있었지만, X를 믿었던 리콜녀는 그를 용서했다.

단순한 호기심이라고 생각하고 용서했지만, 같은 사건은 또 한 번 반복되고, 리콜녀는 고심 끝에 X와 이별했다. X의 반복된 '사이버 외도' 때문에 결국엔 이별을 하게 된 것.

리콜플래너들은 '랜덤 채팅' '사이버 외도' 등의 단어에 충격을 받았다.

성유리는 "(X의 사이버 외도를) 용서하고 이별 리콜까지 신청했는데, 이 상황이 이해가 되느냐"고 답답해했고, 장영란은 "'사이버 외도'라는 게 대체 무슨 말이냐"면서 분노했다. 그리는 "연인이 있고 없고를 떠나서, '사이버 외도'와 같은 그런 행동을 하는 것 자체가 이해가 안 된다"면서 일침을 가했다.

리콜플래너들이 입을 모아서 "너무 최악이다. X가 리콜 식탁에 제발 나오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할 정도로 모두에게 충격을 준 사연의 전말은 오는 3일 오후 8시 30분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윤성열 기자 bogo109@mt.co.kr



윤성열 기자 bogo109@mt.co.kr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