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천원짜리 변호사' 남궁민, 약자 위한 변호사..김지은과 기싸움[★밤TView]
등록 : 2022.09.24
[스타뉴스 김옥주 인턴기자]
/사진=SBS 금토드라마 '천원짜리 변호사' 방송 화면 캡쳐
/사진=SBS 금토드라마 '천원짜리 변호사' 방송 화면 캡쳐
'천원짜리 변호사' 남궁민이 약자를 위한 변호사로 활약했다.


23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천원짜리 변호사'에서는 수임료 1000원의 변호사 천지훈(남궁민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천지훈은 한 남성이 한강 다리에서 투신 소동을 벌이고 있다는 라디오 소식을 듣고 현장에 향했다. 천지훈은 남성에게 "정말로 거기서 뛰어내리려고요? 돈 받으러 온 거 아니예요. 의뢰 하셨잖아요"라고 말했다.

남성은 과거 채권자에게 쫓겨 숨어있던 중 수임료 1000원 전단지를 보고 의뢰를 했던 때를 떠올렸다. 이에 남성은 "진짜 변호사 맞아요?"라고 물었다. 이에 지훈은 "변호사 맞습니다. 죽을만큼 힘들다고 해서 왔습니다"라고 답했다. 남성은 "가지고 있는게 지금 이것밖에"라고 말하며 천원짜리 지폐를 꺼냈다. 지훈은 "수임료는 진짜 천원 맞습니다"라고 말하며 웃었다.

다음날 천지훈은 압수수색을 위해 사무실을 방문한 백마리(김지은 분)와 만났다. 백마리는 천지훈에게 "당신들이냐. 당신 같은 사람을 밖에서 뭐라고 하는 줄 아냐. 동네 양아치"라고 소리쳤고, 천지훈이 먹고 있던 짜장면을 엎어버렸다.

이후 자신이 오해했다는 것을 알게된 백마리는 "진작 얘기해 주지 그랬냐"며 당황했지만 "검찰에서 나왔다"라며 압수 수색에 돌입한다. 하지만 천지훈은 사무장에게 "이 놈들이 잡혀가면 우리가 돈을 못 받는다"며 압수 수색을 저지했다.

/사진=SBS 금토드라마 '천원짜리 변호사' 방송 화면 캡쳐
/사진=SBS 금토드라마 '천원짜리 변호사' 방송 화면 캡쳐
천지훈은 지하철 화장실에서 취객을 도와 주려다 소매치기 미수로 누명을 쓰게 된 명호(김철윤 분)의 아내(이소영 분)의 의뢰를 받는다. 지훈은 사무장이 피고인의 아내로부터 사건의뢰 보고서를 받고 동종 전과 4범이라는 전과 때문에 힘들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명호의 아내의 안타까운 사연을 듣게 된다. 명호의 아내는 남편이 소매치기를 하지 않기 위해 자신의 손을 돌로 찍어서 상처를 냈다고 하며 억울함을 호소한 것.또한 천지훈과 사무장(박진우 분)은 딸의 병원비 조차 없는 모습에 마음이 흔들린다. 결국 승산 없는 소송의 변호인으로 나선다.

명호는 천지훈에게 "검사님은 제게 반성문을 쓰고 선처를 구하라고 하는데 제가 할게 없다"라고 하며 눈물을 흘렸다. 지훈은 명호에게 "진짜로 억울하다는 것을 딸 소미를 걸고 약속할 수 있냐?"라고 물었고 명호는 "약속할 수 있다"고 답했다.

천지훈은 사무장과 현장 조사를 위해 기차역과 경찰서를 돌아다니게 됐는데 지훈은 사무장과 함께 명호 사건이 발생한 서울역 화장실에 가게 됐고 명호에게 누명을 씌운 남자를 잡아주면서 지갑을 훔치려고 시도를 하고 경찰서에 가게 됐다. 사무장은 천지훈이 있는 경찰서로 달려와서 "천지훈 변호사"라고 하며 명함을 주게 됐고 경찰서에서 풀려나게 됐다. 천지훈은 자신이 변호사임을 밝히자 간단히 풀려나는 것을 보고는 "너무 쉽게 내보내 주는 것 아니냐"며 어이없어 했다.

김옥주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김옥주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