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정우성, 절친 '이정재' 섭외 4번이나 거절… “이유는?” (‘방구석 1열’) [Oh!쎈 리뷰]
등록 : 2022.08.19

[OSEN=박근희 기자] '방구석 1열 특별판, 작전명 '헌트' : 스포자들’ 정우성이 감독으로 변신한 이정재의 섭외를 거절한 이유를 밝혔다.

18일 전파를 탄 JTBC '방구석 1열 특별판, 작전명 '헌트' : 스포자들'에는 영화 '헌트'의 주역인 배우 이정재, 정우성, 정만식과 사나이픽처스의 한재덕 대표가 출연했다.

정우성은 감독 이정재의 섭외를 4번이나 거절했다고. 정우성은 감독이라는 부담 외에 같이 하는 부담을 주고 싶지 않았다고 밝혔다. 기나긴 고민 끝에 “한 바구니에 같은 계란을 넣어서 깨질지라도 도전을 할 타이밍이라고 생각했다.

이정재는 “너무나도 가깝게 오래 지내다보니 막상 섭외를 하고나니 머리가 더 뜨거워졌다. 어떻게 더 멋있게 내보낼 수 있을지 고민이 많았다”라고 설명했다.

스태프진은 어떻게 모았냐는 질문에 이정재는 “이모개 촬영 감독은 이번에 처음으로 함께하게 됐다. 허명행 무술감독은 워낙에 실력파시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많은 부분에서 도움을 받았다”라고 덧붙였다.

영화에서 쓴 총알의 수는 만 발이라고. 정만식은 “만 발은 만식이는 몰랐지”라고 말해 좌중을 폭소케 만들었다. 영화에 나오는 총은 M16이라고. 정우성은 “허성태 배우가 제 옆에 있었다. 탄피가 튀는 방향이 제 얼굴이었다. 다다다다닥 튀었다. 다행히 부상은 없었다”라고 설명했다.

/ skywould514@osen.co.kr

[사진] ‘방구석 1열 특별판, 작전명 '헌트' : 스포자들' 방송화면 캡쳐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