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류승수, '아무도 날 모르고 돈 많으면 좋겠다' 후폭풍..''이진욱 귀에 대고''(라스)
등록 : 2022.08.17

[OSEN=하수정 기자] ‘라디오스타’에서 레전드짤 ‘돈이 많았으면’을 남겨 많은 이들의 심금을 울렸던 배우 류승수가 “여전히 돈이 없다”라고 방송 출연 후 후폭풍을 고백해 녹화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어 현재 거주 중인 제주도에서 뜻밖에 땅꾼으로 유명해진 일화를 전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17일 밤 10시 30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강영선/연출 이윤화) 측은 ‘레전드짤 본인 등판! 류승수’ 에피소드가 담긴 영상을 네이버TV를 통해 선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류승수는 지난 ‘라스’ 출연 당시 화제를 남겼던 레전드짤 ‘아무도 나를 모르고 돈이 많았으면 좋겠다’에 대한 후폭풍을 전했다. 그는 “아무 욕심 없이 솔직한 제 마음을 이야기했다. 우연히 미용실에 갔는데 이진욱이 귀에 대고 ‘형님 공감합니다’라고 이야기했다”라고 출연 후 뒷이야기를 전해 눈길을 모았다.

류승수는 “영화 ‘달마야 놀자’로 데뷔 후 수많은 작품에 출연했다. 그런데 이 말 한마디가 그동안 출연한 모든 작품을 뛰어넘은 것 같다”라고 씁쓸한 웃음을 짓자, MC 김구라는 “많은 사람들의 심금을 울렸다”라고 위로를 건넸다.

MC 김국진은 류승수에게 레전드짤 생성 후 달라진 점이 있는지 물었다. 이에 류승수는 “계속 돈이 없다”라고 답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를 듣던 MC 유세윤은 “거꾸로 살고 계신다”라고 한마디 남겨 웃음을 더했다. 이어 유세윤은 “반대로 유명해지고 싶은 사람도 있다”라고 하자, 김호영은 “나 같은 사람은 알아봐야 한다”라고 끼어들어 류승수와 상극 케미를 선보였다.

이날 류승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제주살이 근황을 전했다. 산방산이 보이는 곳에 거주 중인 그는 “자연친화적인 동네 환경 때문에 뱀이 계속 출몰하고 있다”라고 말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어 류승수는 최근 살모사와 능사를 잡았다고 밝힌 뒤 “제주도 가기 전에 뱀 공부를 많이 했다”라며 뱀에 대한 풍부한 지식을 자랑, 잡학박사 매력을 뽐냈다. 그러면서 “아파트에 뱀이 나타나면 주민들이 저를 부른다”라고 고백해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MC 유세윤은 “아무도 몰랐으면 좋겠는데 땅꾼으로 유명해졌다”라고 너스레를 떨었고, 김구라는 “류승수가 정말 아는 건 많은데 돈이 없다”라고 덧붙여 녹화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자신이 남긴 레전드짤과 정반대로 유명세를 타고 있는 류승수의 비하인드 에피소드는 오늘(17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서 공개된다.

/ hsjssu@osen.co.kr

[사진] MBC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