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전참시' 꽃보다 이정재x정우성..이영자도 쓰러뜨린 청담부부 [종합]
등록 : 2022.08.14

[OSEN=오세진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 대한민국 톱 배우들은 누구보다 털털했다.

13일 방영된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는 이정재, 정우성, 조재윤이 영상에 등장해 큰 화제를 모았다. 조연 배우들의 워너비와 같은 조재윤은 주변 사람을 살뜰히 챙기는 데 여념이 없었다. 신인 배우 발굴에 힘 쓰는, 조연 배우 전문 소속사의 대표인 조재윤은 스탭을 챙기는 것도 꼼꼼했다.

조재윤은 오래 같이 일한 카메라 감독을 위해 원목 공방에서 250만 원짜리 테이블을 흔쾌히 선물했다. 조재윤의 매니저는 “특히 형님이 무대 미술을 전공하셨어서 바깥의 스탭들을 잘 챙기신다”라며 이는 일상이라고 말했다. 또한 '전참시' 제작진들과 함께 어울려서 점심을 먹은 후 "여러분, 아이스크림도 드시죠?"라고 말해 모두를 웃게 만들었다. 제작진은 "'전참시' 사상 처음으로 이렇게 밥을 같이 먹었다"라며 인터뷰를 요청할 정도였다.

또한 조재윤은 함께 영화 '한산'에 출연한 김성균, 변요한, 김성규, 옥택연, 박해일 등과 친하게 인사를 하는 등 친숙한 사이임을 드러냈다. 그러나 사실 영화 '한산'에서 6개월 간 함께 촬영한 배우가 있는가 하면, 아예 떨어져서 얼굴 한 번 보지 못하고 촬영한 사이도 있었다. 조재윤의 친화력을 엿볼 수 있는 기회였다.

이영자는 배우 정우성과 이정재를 만났다. 특히 이정재는 이번 영화 '헌트'를 통해 감독 데뷔를 치렀다. 이영자는 “오늘은 내돈내산이다. 이정재 씨 첫 입봉작인데 얼마나 고생을 했겠냐. 정우성 씨는 옆에서 얼마나 도움을 줬겠어”라며 대한민국 첫 비빔칼국수 맛집으로 이들을 초대했다. 이영자는 “‘태양은 없다’에서 정우성 씨는 복서, 이정재 씨는 양아치로 나왔다. 우리 시절에는 책받침이 있어서 그들이 책받침이었다”라며 이들을 만나기 전 한껏 떨리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이영자는 “첫 마디를 뭐라고 할까?”라면서 “정우성 씨가 낫나, 우성 씨가 낫나?”라며 멘트를 연습하기까지 했다. 연예대상 수상자인 대한민국 최고의 MC 중 하나인 이영자답지 않은 떨림이었다. 이영자는 “떨지 마. 저 남자들 내 거 안 돼, 떨 거 없어. 정우성 씨, 이정재 씨는 벽화다, 그림이다”라며 주문을 외우기도 했다. 이내 이영자는 “톰크루즈 때보다 더 떨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그렇게 나타난 정우성은 이영자에게 꽃다발을 내밀었다. 이영자는 “만날 이렇게 꽃을 준비해주시고. 이정재 씨는?”라며 이정재에게 장난을 걸었다. 이정재는 “맨손?”이라고 하더니 꽃받침을 만들어 모두를 웃게 했다.

이영자는 “제가 적금 만기도 타요. 지구가 멸망을 하면 내일 멸망하면 좋겠어요. 지금 이 순간이 너무 좋네요”라며 떨리는 소감을 전했다. 이정재는 “그래도 적금은 타셔야”라고 말해 남다른 유머 감각을 선보였다. 이어 이영자는 이들에게 영화 출연과 함께 하게 된 이유를 물었다.

이정재는 “토크하면서 먹는 건 줄 알았는데, 그냥 먹기만 하네요”라고 말할 때 이영자는 “청담 부부, 200억 제작비 들였다, 감독으로서의 고뇌가 있었다, 이거 다 말하고 다니고 있었잖아요. 그냥 자료 쓸게요”라며 새침한 척, 그러나 홍보를 위해 나온 두 사람을 위해 배려 있는 질문을 했던 것.

이정재는 “우성 씨랑 하고 싶었어요. 첫 번째는 우성 씨랑 하고 싶었어요”라며 진솔한 마음을 전했다. 정우성은 “부담이 됐었으니까요”라며 솔직한 심경으로 네 번이나 거절한 이유를 말하고는 “흥행을 떠나서 둘이 함께 한 작품에 감독으로 도전하는 거에서 ‘왜 했어?’라는 말이 안 나오게끔, 그런 마음이 있었다”라면서 누구보다 진지한 마음을 보였다.

이어 이영자는 이들에게 "차 한 잔 하러 가시죠. 보리차 맛집이 있다"라며 이들을 이끌었다. 그러나 이내 보리차를 판다는 곳에 가자마자 크게 웃음이 터진 이정재와 정우성 때문에 모두 궁금한 표정이 되었으나, 다음 예고편이 나오며, 이정재와 정우성의 아쉬운 1부가 끝났다./osen_jin0310@osen.co.kr

[사진]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캡처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