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이영애 키링남' 백성철, 영앤핸섬 영농후계자 됐다(어쩌다 전원일기)
등록 : 2022.08.11

[OSEN=하수정 기자] 카카오TV 오리지널 ‘어쩌다 전원일기’가 시골 마을 희동리를 런웨이로 만들며, 모델 포스를 자랑하는 ‘영앤핸섬’ 영농 후계자 백성철의 여심 저격 스틸컷을 공개했다. 
 
오는 9월 5일 첫 공개되는 카카오TV 오리지널 ‘어쩌다 전원일기’(연출 권석장, 극본 백은경, 기획-제작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시골 마을 희동리의 토박이이자 이 지역의 ‘핵인싸’ 순경 안자영(박수영 분)과 하루빨리 희동리 탈출을 꿈꾸는 서울 토박이 수의사 한지율(추영우 분)의 좌충우돌 전원 로맨스 코미디 드라마다. 

지난 2019년 모델로 데뷔, 드라마 ‘구경이’에서 이영애와 함께 사건 현장 곳곳을 누벼 ‘이영애의 키링남’이란 애칭을 얻으며 시청자에게 제대로 눈도장을 찍은 백성철. 이번 작품에선 희동리에서 나서 지금까지 마을을 지켜온 ‘인간 희동리’이자, 넘치는 센스와 솔직한 성격을 겸비하며 일에 대한 자부심을 갖춘 영농 후계자 이상현을 연기한다. 

상현은 젊어진 농촌의 MZ세대를 대표한다. 순박하고 꾸밀 줄 모르는 시골 마을 농촌 총각을 예상했다면 큰 오산. 깔끔한 마스크와 훈훈한 비주얼에 꾸민 듯 안 꾸민 듯 '꾸안꾸' 스타일을 더해 세련미의 정석을 보여주는 청년이다. 게다가 아버지가 몇 년째 공들이고 있는 '복숭아 특화 마을' 만들기에 동참하고 있는 '영앤핸섬' 영농후계자. 이상현은 탁월한 능력을 바탕으로 희동리를 젊은 마을로 탈바꿈하는 데 힘을 보태고 있다. 

11일 공개된 스틸컷만 봐도 복숭아밭을 내리쬐는 햇빛보다 더 화사한 상현의 비주얼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다. 논에서 흙을 뒤집어쓰고 걸어 나와도 전혀 굴욕 없는 미모를 과시한다. 그래서 마을을 지키는 이 훈훈한 젊은이 상현은 희동리 주민들, 특히 부녀회의 애정을 듬뿍 받는다고. 이상현으로 분한 백성철의 어디서도 죽지 않는 모델 포스는 농촌 일상의 매 순간을 화보로 만든다. 

어쩌다 희동리에 살게 된 서울 토박이 수의사 한지율 역을 맡은 추영우와 뜻하지 않게 전원 비주얼 맞대결을 펼칠 전망. 두 사람의 투샷은 매회 눈이 즐거운 ‘어쩌다 전원일기’만의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어쩌다 전원일기’ 제작진은 “실제로 스태프들 사이에서 백성철이 희동리의 논밭을 누빌 때마다 런웨이를 걷는 것 같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보고만 있어도 눈이 시원할 정도다. 희동리 주민들뿐 아니라 시청자의 심장도 저격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카카오TV 오리지널 ‘어쩌다 전원일기’는 총 12부작 미드폼 드라마로 제작되며, 오는 9월 5일 카카오TV를 통해 첫 공개된다.

/ hsjssu@osen.co.kr

[사진] 카카오엔터테인먼트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