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나는 솔로' 9기 옥순, 광수 태도에 분노 ''화법 마음에 안 들어..열 받아''
등록 : 2022.08.10
[스타뉴스 안윤지 기자]
/사진=SBS플러스, ENA '나는 솔로'
/사진=SBS플러스, ENA '나는 솔로'
'나는 솔로' 9기 광수의 태도에 옥순이 분노했다.


10일 방송된 SBS플러스, ENA '나는 솔로'에서는 9기 광수와 데이트를 다녀온 영숙와 옥순의 후기가 펼쳐졌다.

이날 영숙은 영자에게 "밝고 긍정적인 애란 걸 알겠어. 그때 나를 차려는 거 같았다. 그때부터 눈물이 났다. '그래서 최선의 선택을 할 거야'란 말을 했다. 그게 뭔 말인지 모르겠더라"라며 "(궁금한 걸) 물어보진 않았다"라고 눈물을 흘렸다. 영자는 "우리 여자 동기들이 답답한 게 뭔지 아냐. 왜 자기가 궁금한 걸 확인하지 않는지를 너무 답답하다"라고 토로했다.

옥순도 현숙에게 "옥순아 처음부터 지금까지 끌리는 사람은 너고 너랑 있을 때 제일 설레고 한다. 내일 우리가 어떤 선택을 하든 존중하자고 하더라"라고 얘기했다. 현숙은 "정리가 안된거 아니냐"라고 하자, 옥순은 "난 100%라고 다 털어놨다"라고 답했다.

옥순은 "솔직히 열받는다. 말을 에둘러서 하는 사람 싫어한다. 솔직히 내 머리 꼭대기에 있는데 무슨 말을 듣고 싶어하는지 아는데 얘길 안 해준다. 거절하면 오늘 거절하길 바랬다. 난 100%를 보여줬다고 생각한다. 개인 가정사까지 오픈했다. 그래서 난 미련도, 후회도 없다. 영숙님과 대화가 걱정하지도 않았다. 똑같이 애매했을 것"이라며 "난 굉장히 많이 표현했다고 생각했는데 왜 최종선택을 앞두고 그러는지 모르겠다"라고 전했다.

또한 옥순과 영숙은 광수와 대화를 모두 털어놓았다. 옥순은 "난 말 에둘러서하는 사람 싫어한다. 영숙님에게도 똑같은 얘기를 하는 게 아니었나"라고 하자, 영숙은 "정말 알쏭달쏭하다. 그래서 나도 듣고 긍정적인 건지 부정적인 건지. 선택을 안할 거 같다. 결정을 어제 거의 내렸다고 얘기했다. 나한테도 그랬고 순자님한테도 그랬다더라"라고 덧붙였다.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