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나는솔로' 영숙, 옥순 뒷담화 후 ''피하고 싶은 상황''···광수 거절에 눈물?[Oh!쎈 리뷰]
등록 : 2022.08.10

[OSEN=오세진 기자] ‘나는 솔로’ 광수를 두고 영숙과 옥순의 견제가 시작된 가운데, 영숙이 눈물을 보였다.

10일 방영된 SBS 예능 ‘나는 솔로’(이하 ‘나는솔로’)에서는 마지막 데이트를 나가는 그림이 그려졌다. 광수를 두고 데이트 선택을 한 영숙과 옥순은 서로 불편한 마음을 가졌다. 옥순은 정숙에게 어째서 광수를 선택하지 않았는지 신경을 쓰는 티를 냈다. 정숙은 충분히 광수와 데이트를 나갔기에 다른 사람을 생각해보는 늬앙스를 풍겼다.

옥순은 “늦었죠. 이제 솔직하고 싶어서 광수님 선택할 거다”라며 직진의 모습을 보였다. 옥순은 “영숙님이 광수님 선택한 게 놀랐다. 예상은 했는데 이렇게 직진할 줄 몰랐다”라면서 영숙의 선택에 놀라는 모습을 정숙에게만 보였다.

영숙은 순자에게 “옆에 사탕이 있어서 먹을래요, 그러더라. 그런데 옥순이 ‘그거 내가 준 거다’라고 하더라. 어쩌라는 거지? 그 순간 기분이 나빴다. 견제하는 건가?”라고 말했다. 순자는 "그런 것 같은데, 뒤에서 욕하는 거 같아"라며 신경 쓰는 티를 냈다. 그러자 영숙은 “난 욕하는 거 맞다”라며 단호하게 말했다.

그러나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영숙은 "나는 이런 상황이면 피하는 스탠스였다. 피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데, 여기는 솔로나라 안에서 피할 수 없지 않냐"라고 말한 후 "마음이 힘들었다"라며 눈물을 쏟았다.

이어진 광수의 모호한 말에 영숙은 "딱 까였다"라는 마음 속의 표현을 했다. 영숙은 제작진과의 대화에서 "광수가 말하는 데 거기서 더 좋아지더라. 아 짜증나, 아 재수없어"라면서 눈물을 쏟으며 웃었다. 이어 영숙은 "아, 술 괜히 마셨다"라며 민망한 듯 웃음도 지었다./osen_jin0310@osen.co.kr

[사진] SBS 예능 ‘나는 솔로’ 방송화면 캡처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