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모태범母, 모태범♥임사랑 '차박 데이트' 시청 중 ''XXX들!'' 분노('신랑수업')
등록 : 2022.07.06

[OSEN=김나연 기자] 모태범x박태환의 어머니들이 첫 만남부터 ‘모태범♥임사랑’의 러브스토리로 이야기꽃을 활짝 피운다.

6일(오늘) 방송하는 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이하 ‘신랑수업’)’ 22회에서는 ‘태태즈’ 모태범x박태환이 ‘엄마즈’와 효도 관광에 나선 모습이 펼쳐진다.

이날 모태범은 어머니를 모시고 어디론가 향한다. 차 안에서 모태범 어머니는 아들과 소개팅 후 핑크빛 만남을 이어가고 있는 발레리나 임사랑에 대해 언급하며, “너와 성격이 정반대여서…”라고 운을 떼, 호기심을 급상승시킨다. 아들의 연애에 대한 어머니의 솔직한 생각에 ‘신랑수업’ 전 출연진도 귀를 쫑긋 세운다.

잠시 후, 모태범 모자는 경기도 광주에 있는 화담숲에 도착해 박태환 모자와 처음으로 대면한다. 박태환의 어머니는 모태범을 보자마자, “(모태범이) 찌 하는 것 봤다, 사랑찌~”라고 장난을 쳐 웃음을 유발한다. 여기에 “(모태범이) 금메달 딸 때 반했었는데 지금은 얼굴이 그때 보다..”라고 ‘말잇못’ 하더니, “빨리 결혼 해야겠다”라고 ‘태범 잡는 팩폭’을 날려 현장을 초토화시킨다.

첫 만남부터 많은 수다로 가까워진 태태즈와 엄마즈는 이후 수국이 가득한 숲길을 걸으면서 힐링의 시간을 갖는다. 이때 박태환 어머니는 모태범에게 “이런 곳은 사랑찌와 다시 와라”라고 콕 집어 말해 그의 얼굴을 빨갛게 만든다. 모태범도 결국 “수국 보러 같이 와요, 사랑씨~”라고 외치며, 많은 것을 내려놓은 듯해 웃음을 더한다.

관광에 이어 태태즈는 엄마즈에게 족욕과 요리까지 선사, 제대로 효도를 한다. 엄마즈는 아들 둘이 요리에 열을 올리는 동안 숙소에서 TV로 모태범♥임사랑의 차박 데이트를 시청하는데, 갑자기 “XXX들!”이라고 분노해 그 이유에 관심이 쏠린다. 태태즈와 엄마즈의 ‘모자 케미’ 폭발한 효도 관광 전말은 6일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모태범x박태환의 효도 관광 외에, 소속사 배우들을 위해 ‘준수미식회’와 ‘쏜다왕 노래경연대회’를 개최한 ‘대표님’ 김준수의 활약상, ‘열일하는 남자’ 영탁과 23년 지기 농띠즈의 깜짝 만남을 담은 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은 6일(오늘) 밤 9시 20분 방송된다.

/delight_me@osen.co.kr

[사진] 채널A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