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구필수' 윤두준, ''이젠 눈만 봐도 알 것 같은 곽도원..또래 보다 더 편해''[인터뷰②]
등록 : 2022.06.24

[OSEN=이승훈 기자] 가수 겸 배우 윤두준이 연기 선배인 곽도원의 완벽주의자 면모를 부러워했다. 

24일 오후 윤두준은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ENA 드라마 '구필수는 없다'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윤두준은 "으쌰으쌰 하는 분위기가 굉장히 컸다. 웃고 즐기면서 하는 분위기보다 연구하듯이, 연구소 느낌으로 하나하나 다 생각하고 '이게 맞냐, 아니냐' 따지면서 토론하고 리허설만 두 시간 할 때도 있었다. 그래서 그날 전부 다 못 찍었던 순간도 있었다. 한편으로는 힘들었을 텐데 돌아 보고 나니 다 도움이 됐던 시간이었던 것 같다"라며 모든 배우들의 열정이 가득했던 '구필수는 없다' 현장 분위기를 자랑했다. 

특히 '구필수는 없다'는 가족은 있지만 살 집은 없는 치킨가게 사장 구필수(곽도원 분)와 아이템은 있지만 창업할 돈은 없는 청년 사업가 정석(윤두준 분)이 티격태격 펼쳐나가는 생활밀착형 휴먼 코믹 드라마인 터라 곽도원과 윤두준의 브로맨스가 화제를 모았다. 

"곽도원 선배는 뭐든지 하나하나 꼼꼼하게 다 보시더라고요. 끊임없이 의심하고 완벽주의자처럼 계속 회의했어요. 처음엔 '이렇게까지 해야 하나?'라는 의심도 있었는데 지나고 보니까 '이렇게 안 하면 안 됐다'라는 순간이 많았죠. '이렇게 했기 때문에 이 장면이 납득이 가는구나'라고 생각했어요. 원래 가지고 있어야 했던 마음가짐이었는데 잊고 지내다가 다시 한번 좋은 분을 만나서 깨달은 것 같아서 유익한 시간이었어요." (웃음)

윤두준은 '구필수는 없다' 속 곽도원과의 호흡이 어땠냐고 묻자 "정말 너무 많이 배웠고 선생님이라고 부를 정도로 질문도 많이 했다. 항상 내 입장에서 생각해 주시고 명확하게 이야기해 주셔서 너무 좋았다. 처음에는 한편으로는 불편한 마음이 있을 수도 있지 않나. 하지만 익숙해지고 호흡이 계속되다 보니까 너무 편하더라. 어쩔 땐 곽도원 선배랑 같이 할 때가 또래 친구들과 할 때 보다 더 편했다. 나중에는 눈만 봐도 알 정도로 끈끈해져서 영화 이야기도 많이 했다"라고 대답헀다. 

또한 윤두준은 "곽도원 선배님 나온 작품에 대해 궁금한 거 물어보면 다 이야기해주셨다. '나홍진 감독님 어떠세요?'라고 물어보면 한 30분을 말씀해주신다. 여러가지 유명한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해주셔서 굉장히 재밌고 신기한 시간이었다. 팬으로서 감사했다"라며 곽도원을 향해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박원숙 선배님은 어렸을 때부터 TV 틀면 나오시는 분이잖아요. 카리스마 있으실 줄 알았는데, 물론 카리스마도 있으시지만 자상하게 너무 잘 챙겨주셨어요. 연락도 먼저 자주 해주시고 팬들이 서포트 해주면 '잘 먹었다고 전해주게'라면서 사진도 찍어보내주셨어요."

한편 윤두준이 속한 하이라이트(Highlight)는 지난 3월 첫 번째 정규앨범 'DAYDREAM'을 발매했다. 

/seunghun@osen.co.kr

[사진] KT스튜디오지니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