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넷째 출산' 정주리, 조리원 퇴소에 울컥 ''전쟁 시작''[스타IN★]
등록 : 2022.05.27
[스타뉴스 김나연 기자]
정주리 / 사진=정주리 인스타그램
정주리 / 사진=정주리 인스타그램
최근 넷째를 출산한 방송인 정주리가 산후조리원 퇴소를 앞두고 울컥했다고 밝혔다.


27일 정주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조리원 스파에서의 마지막 호사. 그리울 거야. 기억할게. 이제 내 몸 누가 어루만져 주나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이어 "내일은 3주간의 조리원 생활을 마치고 집으로 가요. 오늘이라도 애들 생각에 집에 갈까 했지만 신생아실 선생님들이 하루만 더 버티라고, 가면 전쟁 시작이라고 해서 말 듣기로 했어요"라고 했다.

또한 정주리는 "언제나 헤어짐은 아쉽. 집에 다 같이 가고 싶네요"라며 산후조리원에서 도움을 준 사람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잘 쉬다 갑니다. 근데 나 왜 울컥해요? #호르몬"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정주리는 2015년 비연예인 남성과 결혼했다. 지난 4일 오후 넷째 아들을 출산해 네 아들의 엄마가 됐다. 그는 "전 더 이상 무서울 게 없는 4형제의 엄마"라고 출산 소감을 밝혔다.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