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김선영 ''멜로 장르? 그런 역은 저한테 안 주죠''('백반기행')
등록 : 2022.05.27

[OSEN=최나영 기자] 오늘(27일) 방송되는 TV CHOSUN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이하 백반기행)에서는 배우 김선영과 함께 청정 자연과 유구한 역사가 어우러진 도시, 경기도 연천의 구수한 밥상을 찾아 떠난다.

김선영은 20대에 연극으로 연기 생활을 시작한 이후 인기 드라마 ‘응답하라 1988’, ‘사랑의 불시착’, ‘동백꽃 필 무렵’ 등에서 신스틸러 역할을 도맡으며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냈다. 그녀는 “중학교 3학년 때 선생님 덕분에 작은 공연을 준비하면서 연극에 대한 사랑과 꿈을 키웠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특히 김선영은 “딸을 임신했을 때도 임산부 연기를 하며 무대에 섰다”며 연극에 대한 뜨거운 열정을 보여 감탄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탄탄한 연기력을 자랑하는 베테랑 배우 김선영은 탤런트를 해보고 싶다는 식객 허영만에게 조언을 건넨다. 식객이 “대본을 외우는 게 걱정”이라고 말하자 김선영은 “선생님께 그렇게 큰 역할이 가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일으켰다. 또한 “멜로 장르를 연기해 본 적이 있냐”는 식객의 물음에 그녀는 “그런 역은 저한테 안 주죠”라며 시원한 입담을 펼쳐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오늘 방송에서 김선영과 식객 허영만은 고소한 콩 향기가 포근하게 반겨주는 두부 전문점부터 연천 특산품인 율무를 활용해 특별한 백숙을 내주는 식당, 한탄강 주상절리 절벽 위에서 민물매운탕을 먹을 수 있는 집 등을 찾는다. 특히 민물매운탕과 함께 반찬으로 제공된 붕어찜은 비린내 없이 고소한 맛을 자랑했다. 이에 식객은 “종래의 맛이 아니다!”라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신스틸러 배우 김선영과 함께한 경기도 연천의 고소한 밥상은 이날 오후 8시 방송되는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 만나볼 수 있다.

/nyc@osen.co.kr

[사진] '백반기행'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