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최리, 이준 앞에선 짠내 나더니..카메라 밖 인간 비타민 '반전'(붉은단심)
등록 : 2022.05.18

[OSEN=하수정 기자] '붉은 단심' 속 배우 최리의 반전 매력이 돋보인다.

최리는 KBS2 월화드라마 ‘붉은 단심’에서 이태(이준 분)을 사랑해 조원태(허성태 분)의 금지옥엽 딸에서 숙의 자리까지 오른 조연희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이태를 향한 연희의 마음은 진심이지만, 이태에게 연희는 박계원(장혁 분)을 견제하기 위한 수단일 뿐. 이에 회임만이 중전이 될 방법이라 얘기하는 조원태와 달리 연희는 이태의 진심을 바라고 있어 보는 이를 더욱 안타깝게 만들었다.

극 중 연희는 권력 싸움 속에서 절대 사랑받을 수 없는 인물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랑 앞에서는 그저 천진난만한 여인이자 질투 많은 여인으로 마냥 미워할 수 없는 캐릭터.

최리는 선명하게 대비되는 연희 캐릭터의 면면을 훌륭하게 소화해냈다. 또한 삼각관계의 텐션을 조율하며 적재적소에서 자신의 역할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드라마의 재미를 고조시켰다.

반면 질투 많은 연희와 달리 최리는 촬영 현장에서 인간 비타민 같은 긍정 기운을 발산하며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시간, 상황 제약이 많은 사극 촬영 현장에서도 언제나 웃음을 잃지 않는 밝은 모습과 미소로 촬영장을 밝혀 카메라 안팎에서 몫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한편 이태를 향한 연희의 마음이 커질수록 재미를 배가시키는 KBS2 ‘붉은 단심’은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 hsjssu@osen.co.kr

[사진] 지앤지프로덕션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