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우리는 오늘부터' 성훈, 임수향과 과거 입맞춤 기억해내…''운명인가?'' [종합]
등록 : 2022.05.17

[OSEN=김예솔 기자] 성훈이 임수향과의 과거 기억을 떠올렸다.  

17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우리는 오늘부터'에서는 라파엘(성훈)이 오우리(임수향)과의 인연을 떠올렸다. 

라파엘은 오우리에게 "동해 간 적 있지 않나"라고 물었다. 이에 이강재(신동욱)는 "간 적 없다"라고 오우리 대신 단칼에 잘라 이야기했다. 하지만 오우리는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았다. 그러나 라파엘은 오우리와 동해에서 만난 사이라고 확신했다.

오우리는 이강재에게 "오빠 미안하다. 대표님이 기억할 줄 몰랐다"라고 말했다. 이강재는 "하나도 신경 안 쓰인다"라고 태연하게 이야기했다. 오우리는 이강재의 팔짱을 끼면서 애교를 부렸고 이강재는 오우리에게 키스를 하려고 다가갔지만 뒤에서 울리는 경적소리에 몸을 뗐다. 

오은란은 오우리에게 최성일이 친부라는 사실을 어떻게 말해야하나 고민했다. 서귀녀는 "내가 얼마나 좋아했는데 드라마를 다 봤다. 근데 내 사위라니"라고 말했다. 이에 오은란은 "사위는 아니고 그냥 우리 아빠"라고 말했다. 

오은란은 오우리에게 "임신했어도 충분히 즐길 수 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오우리는 도시락을 준비해서 이강재를 만났다. 오우리는 "혼전순결을 왜 지키고 살았는지 모르겠다"라고 혼잣말했다. 

오우리는 괜찮은 척 씩씩하게 이야기했지만 이강재의 목젖을 보며 오묘한 감정에 사로 잡혀 웃음을 자아냈다. 결국 오우리는 민망함에 서둘러 자리를 떴다. 

오우리는 유예리에게 고민을 이야기했다. 유예리는 오우리에게 섹시함을 어필할 수 있는 방법을 전수하기 시작했다. 유예리는 "후각을 자극해라. 향수 냄새가 은은하게 날 때 남자들은 콧구멍을 벌렁거리게 된다"라며 시각, 촉각을 자극하라고 조언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SBS 월화드라마 '우리는 오늘부터' 방송캡쳐]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