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숨겨둔 아이 있다던데” 이경진… 박원숙도 궁금했던 소문 ‘과연?’ (‘같이삽시다’) [Oh!쎈 종합]
등록 : 2022.05.18

[OSEN=박근희 기자]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이경진이 숨겨두 아이가 있다는 루머에 답을 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는 새 식구 이경진을 위해 마당에서 전 파티가 열렸다.

이경진은 “가까운 사이도 여행을 하면 싸운다. 엄마도 친구들이랑 놀러가서 싸우더라. 나이가 들어도 싸우는구나”라고 언급했다. 박원숙은 “나이가 든다고 어른이 되는 게 아니더라”라고 덧붙였다.

이경진은 “상처 주는 사람은 안 보면 되는 거다. 잔소리 하고 싶지도 않고, 편하게 살고 싶다”라고 설명했다. 이경진은 투병 생활을 하면서 많은 것을 깨달았다고. 이경진은 “아니라고 하면서 잘난척하는 게 있었다. 죽음과 맞닿게 되면 진짜 그때 많이 깨우친다”라고 설명했다.

이경진은 “남 탓이 아니라 내 탓이라고 생각하면 마음이 편하다”라고 말하기도. 박원숙은 이후 인터뷰에서 “앞으로 어떤 일이 벌어질지 (기대감이 된다)”라고 말했다. 혜은이는 “아주 물흐르듯이 좋은 일이 생길 수도 있겟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말하기도.

다음날 아침 이경진은 일어나자마자 운동을 했다. 이경진은 “아파보면 이런 게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라는 걸 알게 된다)”라고 말했다. 박원숙은 “너는 어제보다 오늘이 더 에뻐”라고 칭찬을 했다.

파전을 맛본 이경진은 “생긴 거에 비해 맛있다”라고 말했다. 박원숙은 “네가 맛없는 음식만 먹고 다녔나보다. 여기 오니까 다 맛있지?”라고 물었고, 이경진은 “다 맛있지는 않다”라고 솔직하게 답하기도.

박원숙은 이경진에게 “숨겨둔 애기 있다던데”라고 과거 루머를 언급했다. 이를 들은 이경진은 “남자를 봐야 애가 있지”라고 말했다. 박원숙은 “남자애인가 그러면?”이라고 장난스럽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혜은이는 “하늘을 봐야 별을 따지”라고 덧붙이기도.

혜은이는 “평소에 일반인들이 아는 이경진은 조신한 이미지다. 근데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경진은 “남성 호르몬이 많이 나오다 보니까”라고 말했고, 혜은이는 “지금이 훨씬 보기 좋다”라며 미소를 지었다.

/ skywould514@osen.co.kr

[사진]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방송화면 캡쳐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