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나 놀리는 줄''..'놀면 뭐하니' 유희열, 유재석X미주 안테나 영입 비하인드
등록 : 2022.01.29
[스타뉴스 김나연 기자]
놀면 뭐하니? / 사진=MBC
놀면 뭐하니? / 사진=MBC
유재석과 미주의 안테나 영입과 관련된 비하인드가 밝혀진다.


29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는 유재석, 정준하, 하하, 신봉선, 미주가 '세배 특공대'가 되어, 프로그램을 있게 한 고마운 사람들을 찾아간다. 그중 한 명이 바로 '놀면 뭐하니?' 초창기 도움을 준 유희열이다.

유재석과 미주는 소속사 사장님 유희열을 만나러 가는 데 앞장서며, 사장님의 집무실까지 침투했다. 이와 함께 두 사람이 안테나로 오게 된 이유가 밝혀졌다.

유재석은 "처음으로 하는 얘기다"라며, 유희열과의 인연을 거슬러 올라갔다고. 유희열은 유재석에게 걸려온 전화에 "얘(유재석)가 날 놀리는 줄 알았다"라며, 상상도 못했던 유재석 영입과 관련된 비하인드를 이야기했다. 뿐만 아니라 "그 때 재석이가 멋있는 말을 했다"라고 말해, 유희열을 감동시킨 유재석의 한 마디에 호기심이 더해진다.

예능 샛별 미주의 영입 비하인드도 웃음을 유발할 예정이다. 유희열에게 미주를 추천한 유재석은 그에 얽힌 비하인드를 말했다. 미주는 소속사 사장님 유희열에 서운함을 토로했다고 해, 그 이유를 궁금하게 한다.

그러던 중, 미주 영입 이야기를 듣던 하하는 유재석이 입을 떼자 얼굴을 붉히며 당황해 모두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유재석은 미주의 안테나 영입이 결정된 날, 하하에게 전화가 왔다고 말했다. 하하는 "형 그거 얘기할거냐. (미주와) 어색해질 것 같다"라고 말해, 그 사연에 궁금증이 증폭된다.

한편, 개국공신 유희열 외에도 멤버들은 '놀면 뭐하니?'에 도움을 준 사람들을 만났다고 해, 그들이 누구일지 기대감을 더한다. '놀면 뭐하니?' 설특집 '세배 특공대'는 이날 오후 6시 5분 방송된다.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