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고꾸라진 말 결국 사망…'태종 이방원', 사과에도 폐지 요구 빗발 [종합]
등록 : 2022.01.21

방송화면 캡쳐

[OSEN=장우영 기자] KBS가 5년 만에 선보인 대하사극 ‘태종 이방원’이 거센 저항을 받고 있다. 동물 학대 논란이 불거져 이에 대해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지만 청와대 국민청원과 KBS 시청자 게시판, ‘태종 이방원’ 공식 홈페이지 게시판에 제작진의 행태를 비판하는 항의성 게시글과 폐지까지 언급되고 있다.

시민단체 동물자유연대는 20일 공식 SNS에 “KBS 드라마 ‘태종 이방원’ 촬영 현장에서 발생한 동물학대를 규탄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동물자유연대는 “말을 쓰러뜨리는 장면을 촬영할 때 말의 다리에 와이어를 묶어 강제로 넘어뜨린 사실을 확인했다. 영상 속에서 와이어를 이용해 말을 강제로 넘어뜨리는 과정에서 말은 몸에 큰 무리가 갈 정도로 심하게 고꾸라지며 말이 넘어질 때 함께 떨어진 배우 역시 부상이 의심될 만큼 위함한 방식으로 촬영됐다”고 말했다.

이어 “촬영 직후 스태프들은 쓰러진 배우의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 급하게 달려 갔지만 그 누구도 말의 상태를 확인하는 이는 없었다. 몸체가 뒤집히며 땅에 처박힌 말은 한참 동안 홀로 쓰러져 움직임조차 보이지 않는다. 살아있는 것인지, 부상 당한 곳은 없는지 알 길이 없다”고설명했다.

동물자유연대는 “2022년 대한민국 공영방송의 촬영이 이러한 형식으로 이뤄지고 있다는 사실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 말을 강제로 쓰러뜨린 장면은 명백한 동물학대다. KBS가 방송 촬영 과정에서의 동물학대 문제에 대해 중대함을 깨닫지 못하고 안일하게 대처하거나 적당히 무마하지 않도록 모든 수단을 동원해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배우 고소영, 김효진, 공효진 등의 배우들이 “너무 불쌍하다”, “정말 끔찍하다”, “촬영장에서 동물들은 소품 아닌 생명”이라고 공감했다.

해당 논란에 대해 KBS 측은 “낙마 장면 촬영은 매우 어려운 촬영이다. 말의 안전은 기본이고 말에 탄 배우의 안전과 이를 촬영하는 스태프의 안전까지 고려해야 하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제작진은 며칠 전부터 혹시 발생할지 모를 사고에 대비해 준비하고 확인하는 과정을 거쳤으나 실제 촬영 당시 배우가 말에서 멀리 떨어지고 말의 상체가 땅에 크게 부딪히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 직후 말이 스스로 일어났고 외견상 부상이 없다는 점을 확인한 뒤 말을 돌려보냈다. 하지만 최근 말의 상태를 걱정하는 시청자들의 우려가 커져 말의 건강상태를 다시 확인했는데, 안타깝게도 촬영 후 1주일 쯤 뒤에 말이 사망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사고를 방지하지 못하고 불행한 일이 벌어진 점에 대해 시청자분들께 거듭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이번 사고를 통해 낙마 촬영 방법에 문제가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 이에 다시는 이 같은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다른 방식의 촬영과 표현 방법을 찾도록 하겠다. 또한 각종 촬영 현장에서 동물의 안전이 보장될 수 있는 방법을 관련 단체와 전문가들의 조언과 협조를 통해 찾도록 하겠다”고 사과했다.

그럼에도 성난 여론은 수습하지 못했다. 시청자들은 KBS 시청자 게시판, ‘태종 이방원’ 공식 홈페이지 시청자 게시판 등에 제작진의 행태를 비판했다. 특히 KBS 시청자 게시판에 올라온 해당 논란에 대한 글은 약 4000명의 동의를 얻었다. 이 뿐만 아니라 ‘태종 이방원’의 폐지를 요구하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태종 이방원’은 KBS가 5년 만에 선보이는 대하 사극이라는 점에서 많은 기대를 받았다. 최고 시청률 11.2%(12회, 닐슨코리아 기준)를 기록하는 등 KBS 사극의 저력을 보여주며 기대감을 높였으나 동물 학대 논란으로 잘 나가던 발을 스스로 잡았다. 최고 기대작에서 폐지 청원까지 받게 된 ‘태종 이방원’이 어떤 선택을 할지 주목된다. 

한편, KBS 측은 ‘태종 이방원’ 내 다시보기에서 해당 장면이 담긴 7회 다시보기 서비스를 중단했다. 하지만 포털 사이트 공식 영상과 OTT에서는 다시보기가 가능하다. /elnino8919@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