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해외투어+차트 50위 목표''..루미너스, 꾸안꾸 매력에 공감 더해 '믿보돌' 정조준[종합]
등록 : 2022.01.19

[OSEN=이승훈 기자] 그룹 루미너스(영빈, 수일, 스티븐, 우빈)가 '공감'을 무기로 차트인과 해외 투어를 정조준했다. 

19일 오후 온라인을 통해 루미너스(LUMINOUS) 두 번째 미니앨범 '빛과 어둠 사이(Self n Ego)'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이날 루미너스 리더 영빈은 "지금 너무 떨리지만, 떨린 만큼 기쁘고 설렌다. 데뷔 때 쇼케이스를 준비했었는데 상황이 좋지 못해 하지 못했었다. 지금 이 순간이 너무 행복하다"며 컴백 소감을 밝혔다. 

'빛과 어둠 사이(Self n Ego)'는 'Where am I'라는 주제로 '진정한 자신(self)'과 '가면처럼 만들어진 자아(ego)' 사이의 혼란과 고민을 담아낸 신보다. 루미너스는 '어둠 속에서도 빛나는 빛'이라는 팀명의 의미를 담아 음악으로서 에너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또한 루미너스는 전작 앨범에 이어 '힘겹지만 아름다운 청춘'에 대해 노래하며 한층 확장된 팀 세계관을 선보일 뿐만 아니라, 리스너들에게 위로와 공감까지 다채롭게 선사할 전망이다.

루미너스의 신곡 'All eyes down (비상)'은 희망을 노래하면서도 마음 깊은 곳에 내재된 가짜 희망에 대한 물음표를 암시하는 가사를 통해 루미너스만의 확실한 색깔을 보여주는 트랙으로 삶에 대한 희망과 두려움 사이의 분열증세를 '조커'를 오마주한 퍼포먼스로 새롭게 완성했다.

루미너스 스티븐은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시간인데 컴백을 준비하면서 정신 없었지만 재밌게 보냈다"며 4개월 간의 근황을 전했다. 

이어 루미너스 수일은 이번 컴백을 준비하면서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수일은 "촬영한 장소가 으스스한 폐가였다. 촬영하다가 잠깐 쉬는 시간이었는데 갑자기 스태프 네 분이 나한테 오시면서 '왜 부르셨어요?'라고 하더라. 하지만 난 부르지 않았다. 네 분이 내 목소리로 자신의 이름을 부르는 소리를 들었다고 하더라. 아직도 미스터리하다. 귀신이라하면 좋은 징조라고 생각하겠다"고 이야기해 현장 분위기를 오싹하게 만들었다. 

특히 루미너스 우빈이 "작곡가님께서 계속 애드리브를 추가하시면서 높은 음을 주셨다. 느낌을 '최강창민 선배님처럼 해달라'고 부탁을 하셔서 힘들었던 기억이 있다"고 말하자 다른 멤버들이 "기대에 부응했던 것 같다", "그 이상을 해준 것 같다"고 덧붙이며 끈끈한 팀워크를 자랑했다. 

"최강창민 선배님의 고음을 너무 좋아해서 롤모델이애요. 그래서 힘들지만 좋게 녹음했던 기억이 있어요." (우빈)

루미너스 수일은 "진정한 자아와 만들어진 자아 사이에 혼란과 고민을 담은 앨범이다. 그걸 루미너스스럽게 '빛과 어둠 사이'라는 제목으로 함축해봤다. 본인이 선택을 해야할 때 진정으로 내가 원하는 건지, 살면서 만들어진 환경과 영향을 받은 사람들을 통해 받은 자아인지에 대한 고민을 풀어봤다"며 새 앨범 '빛과 어둠 사이(Self n Ego)'를 소개했다. 

또한 루미너스 우빈은 "데뷔 앨범은 우리의 존재감을 알리는 첫 시작이었다. 2집은 보다 더 중독성 있고 메시지면에서도 심오하다. 수록곡을 다 들어보신다면 더 생각이 많아지시면서 '난 뭐지?'라는 생각을 하실 거다. 그걸 듣고 우리와 함께 고민하고 나아가셨으면 좋겠다"며 전작과의 차별점을 언급했다. 

루미너스는 음악을 넘어 비주얼적으로도 변화를 줬다. 영빈은 "멤버들이 데뷔 때부터 모니터링을 엄청 열심히 했다. 내적으로 성숙해지다 보니까 외적으로도 조금 더 성숙해진 것 같다. 4개월 전만 해도 어리고 아기같은 느낌이었는데 지금은 성숙해진 모습으로 분위기 있어져서 나도 가끔 볼 때마다 놀라는 것 같다"며 웃었다. 

루미너스 수일은 새 앨범 '빛과 어둠 사이(Self n Ego)'를 통해 전하고 싶은 메시지로 '공감'을 손꼽았다. 수일은 "루미너스만의 위로 방식은 아마도 '공감'인 것 같다"면서 "누군가 너무 힘들 때 이야기만 들어줘도 위로가 되지 않나. 공감이 루미너스 앨범에 잘 담겨있지 않나 싶다"고 이야기했다. 

뿐만 아니라 루미너스 우빈은 루미너스만의 강점에 대해 "K팝에는 굉장히 화려하고 톡톡튀는 매력있는 곡들이 많다. 우리 음악은 묵직함과 특유의 유행을 따라가지 않는 음악이 베이스다 보니까 '꾸안꾸' 느낌이다. 언제 들어도 질리지 않는다. 힘들 때 누군가 위로와 공감만 해줘도 힘이 나지 않나. 우리의 음악이 그런 편인 것 같다"고 대답했다. 

끝으로 루미너스 우빈은 이번 활동을 통해 얻고 싶은 수식어를 고백했다. 우빈은 "'믿고 보는 돌', '루미너스 무대만 보면 잘한다', '믿고 봐도 된다'라는 말을 듣고 싶다. 열심히 하겠다"며 당찬 포부를 밝혔다. 

루미너스 스티븐은 "차트 50위 안에 들고 싶다. 또 이번 앨범으로 해외 월드 투어를 하고 싶다. 공약은 멤버들끼리 파트 나눠서 퍼포먼스 하는 것도 재밌을 것 같다. 보컬과 랩 라인이 바꿔서 퍼포먼스 해도 재밌지 않을까 싶다"며 얻고 싶은 성과와 목표를 설명했다. 

한편 루미너스는 오는 20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두 번째 미니앨범 '빛과 어둠 사이(Self n Ego)'를 발매한다. 

/seunghun@osen.co.kr

[사진] 바른손더블유아이피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