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김동현, 승부차기 키퍼로 활약 ‘소름’→'라켓부' 꺾고 '격투부' 勝! (‘전설체전’) [어저께TV]
등록 : 2022.01.19

[OSEN=박근희 기자] '전설체전’ 격투부가 라켓부를 꺾고 승리를 거머쥐었다.

18일 오후 방송된 JTBC 신년특집 ‘전설체전’에서는 라켓부 대 격투부의 정면승부가 펼쳐졌다.

골을 패스받은 이용대는 망설임 없이 공을 찾고 깔끔하게 선취 골을 득점했다. 이용대는 세계 대회 금메달 골 세레머니인 안기기를 선사해 재미를 더했다. 

격투부 이대훈은 슛을 찼으나 아깝게 빗나갔다. 이어 코너킥이 이어졌고 격투부 윤동식은 화려한 슈팅으로 동점골을 득점했다. 이동국은 “떠있는 볼을 정확한 발리슛으로”라며 감탄했다. 객석에서 이를 지켜보던 현주엽은 “그냥 우리는 ‘와’하고 감탄만 하고 있구나”라고 말했다.

골을 넣은 김동현은 앞구르기를 구르다가 제대로 넘어지고 말았다. 이동국은 “지금 엄청난 소리가 났다”라고 말했다. 신난 럭비부들은 앞구르기와 옆구르기를 구르며 웃음을 선사했다. 

김동현의 추가골과 함께 전반전이 종료됐다. 이동국은 “라켓부의 초반 선제 득점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따라가서 역전을 시킨다”라고 칭찬했다. 쉬는 시간에 이용대는 “너무 세게 하는 거 아냐?”라며 격투기 선수의 체력에 놀랐다. 

이어 라켓부와 격투부의 승부차기가 이어졌다. 김동현은 자신감있게 공을 찼고 골로 이어졌다. 라켓부 1번 키커 이용대도 골대 위쪽 공간을 노려 화려하게 골을 성공시켰다. 격투부 에이스 이대훈이 두번 째 키커로 나왔다. 이대훈은 대표알 같은 강력한 슈팅으로 골을 성공시켰다. 라켓부 두번째 키커 허광희는 아쉽게 골을 실패했다.

격투부 세번째 키커로 김상욱이 등장했고, 기합처럼 시원한 슈팅으로 골을 성공시켰다. 라켓부 다음 키커인 이형택은 골을 성공시켰다. 라켓부는 키퍼를 하태권  선수로 고체했다. 격투부 윤동식이 골을 찼고, 하태권이 발로 막았다. 정형돈은 “경기가 끝까지 알 수 없게 돌아간다”라며 소리를 질렀다.

라켓부 허인회가 공을 찼고 골을 성공시켰다. 격투부의 마지막 키커는 정다운이었다. 김동현은 긴장한 정다운에게 “괜찮아 나가도 돼”라며 용기를 붇돋아줬다. 정다운의 골은 골대를 막아 아웃이 됐다. 이어진 라켓부의 마지막 슛이 노골이 되면서 승부는 원점으로 돌아왔다. 이동국은 “이게 뭔가요 집에 안 갈건가요”라고 말했다.

이어진 승부차기에서 격투부는 골을 넣었고 라켓부 이형택이 골을 넣을 차례가 됐다. 김동현이 온 몸을 이용해 공을 막았고, 4강에 진출하는 팀은 격투부가 됐다. 이형택은 라켓부 팀원들에게 미안하다고 사과를 했다. 

/ skywould514@osen.co.kr

[사진] ‘전설체전' 방송화면 캡쳐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