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이 아비를 두고..'' 이진욱, 김우석 실신에 오열 [불가살]
등록 : 2022.01.17
[스타뉴스 김수진 기자]
"이 아비를 두고.." 이진욱, 김우석 실신에 오열 [불가살]

전생에 이진욱의 아들로 밝혀진 김우석이 이준에게 칼을 맞고 쓰러졌다.


최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불가살'(극본 권소라, 서재원/ 연출 장영우/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쇼러너스) 10회에서는 600년 전 단활(이진욱 분)의 가족을 죽였던 옥을태(이준 분)가 환생한 그의 아들 남도윤(김우석 분)에게 칼을 꽂았다. 되풀이되는 인연의 고리는 안타까움을 낳으며 시청자들의 마음과 시선을 빼앗고 있다.

먼저 남도윤이 제 전생의 아들이라는 걸 알게 된 단활은 행방이 묘연해진 그를 찾아 옥을태의 집으로 향했다. 그러나 남도윤에게는 두억시니(머리를 억눌러 환상을 보게하는 귀물) 환생이 접근, 옥을태는 오히려 민상운(권나라 분)을 직접 찾기 위해 단활의 집에 등장해 위기가 동시다발적으로 일어나고 있었다.

민상운은 혹시 모를 옥을태의 공격에 대비해 단활의 방안 벽장 뒤에 숨어있었다. 15년 전 가족이 죽던 날 옷장에 숨은 후 작고 어두운 공간에 대한 트라우마가 생겼지만 "같이 들어가줄게"라며 손을 내민 단활의 도움으로 들어간 것. 홀로 남아 버티던 중 옥을태가 그 벽장에 가까워진 순간, 다시 집에 도착한 단활이 그를 밖으로 빼내 안도의 숨을 내쉬게 했다.

그리고 남도윤의 행방을 묻는 단활과 민상운을 찾는 옥을태, 두 남자의 살벌한 싸움이 벌어졌다. 그러던 중 두억시니의 환생인 비서가 남도윤을 데리고 있다는 게 드러나자 돌연 옥을태마저 비서의 신상과 관련 사건을 알려주며 협조했다. 또한 천 년 전에 부자지간의 연을 맺었던 권호열(정진영 분)을 도와주는가 하면 "나도 마음 안 좋아요. 안 믿으시겠지만"이라며 남도윤에게 가졌던 감정을 드러내며 쓰게 웃어 그의 기구한 생에도 연민이 일어났다.

각자 추적을 벌이던 중 단활과 민상운은 600년 전 두억시니가 살던 숲에서 그 환생인 비서와 또 다른 귀물의 환생인 남편을 맞닥뜨렸다. 두억시니 환생은 불가살을 죽일 순 없지만 괴롭게 하기 위해 아들과 민상운을 죽이겠다고 악을 썼고 단활은 "둘 다 데리고 갈거야"라며 살기를 드러냈다. 사투 끝 절벽 아래로 떨어진 비서는 도망쳤지만 이번엔 옥을태를 마주했다. 이때 남도윤에게 "활이 절대 알면 안 되는 당신 얘기"를 했다는 비서의 말을 들은 옥을태는 급속도로 싸늘하게 변화, 그녀의 숨을 끊었다.

그 얘기는 바로 옥을태가 전생에 남도윤과 그의 어머니를 죽였다는 것으로, 600년 전 단활의 아내 단솔(공승연 분)과 아들을 죽인 범인이라는 걸 증명하는 말이었다. 단활과 한편이 되기 위해선 이 사실을 묻어야 하는 옥을태는 남도윤에게 "진짜 정들었나봐"라고 복잡한 마음에 눈시울을 붉히면서도 결국 칼을 꽂았다.

이윽고 피를 흘리며 차가운 바닥에 쓰러져 있던 남도윤을 발견한 단활은 넋이 나간 채 다가갔다. 그리고 조심스레 품에 안은 채 "살아야 돼. 이번에도 이 아비를 두고 먼저 가지마라"며 오열했다. 과연 600년 전 아들을 잃었던 그 날처럼 끝내 비극을 맞이할지 혹은 이번엔 살아 생전에 사랑한다는 말을 해줄 수 있을지, 의식을 잃은 남도윤의 생사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불가살' 10회 시청률은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4.9%, 최고 5.5%를 기록했으며 전국 가구 기준은 평균 4.3%, 최고 4.8%를 기록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은 수도권 평균 3.3%, 최고 3.8%, 전국 기준은 평균 3.2%, 최고 3.7%로 수도권, 전국 기준 모두 케이블 및 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케이블, IPTV, 위성 통합한 유료플랫폼 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이렇듯 제2막 시작과 함께 휘몰아치는 전개를 펼치고 있는 tvN 토일드라마 '불가살'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김수진 기자 skyaromy@mtstarnews.com
"이 아비를 두고.." 이진욱, 김우석 실신에 오열 [불가살]



김수진 기자 skyaromy@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