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임수정·이도현, 4년만에 재회했는데 서늘한 분노..왜?(멜랑꼴리아)
등록 : 2021.12.08

[OSEN=하수정 기자] 임수정과 이도현 사이에 심각한 기류가 포착됐다.

tvN 15주년 특별기획 수목드라마 ‘멜랑꼴리아’(극본 김지운/ 연출 김상협/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본팩토리)에서 지윤수(임수정 분)와 백승유(이도현 분)가 마주 앉아 있는 현장이 공개돼 이목을 끈다.

먼저 공개된 사진 속에는 할 말이 많은 듯 차갑게 내려앉은 지윤수의 얼굴에서 서늘한 분노가 읽힌다. 특히 4년의 시간이 흐른 후 지윤수는 다시 만난 백승유에게 다시 보고 싶지 않다는 의사를 명확히 했던 터. 그런 그가 백승유와 단둘이 접선했다는 점이 흥미를 돋운다.

이어 누구보다 지윤수와의 재회를 고대했던 백승유의 표정도 마냥 밝지 않아 걱정을 더한다. 두 사람을 둘러싼 무거운 공기에 이유가 있음을 짐작케 하는 바. 여러 가지 추측을 불러일으킨다.

앞선 방송에서는 아성고에 수학교사로 돌아간 백승유가 ‘국립수학박물관 만들기’ 프로젝트를 시작했고 거기에는 지윤수가 비밀리에 가르치고 있는 제자 최시안(신수연 분)도 참여하게 됐다. 

그러나 프로젝트 첫 과제인 스피치 발표에서 노정아(진경 분)의 딸 김지나(김지영 분)와 최시안의 발표 주제가 겹치는 문제가 발생하고야 말았다. 둘 다 베끼지 않았다고 첨예하게 맞선 가운데 지윤수 또한 공개 수업으로 이를 생생히 목도한 상황.

무엇보다 김지나에겐 어머니가 아성수학예술영재학교 교장이라는 든든한 아군이 있는 반면 최시안에게는 그런 그늘이 없어 더욱 이번 사태에 열세가 우려되고 있다.

이에 과거 선생님과 학생의 관계가 아닌 한 아이를 둘러싼 선생님으로서 맞대면한 두 사람이 나눌 이야기에 호기심이 커진다. 게다가 이번엔 백승유가 아닌 지윤수가 먼저 청한 자리라 사뭇 다른 긴장감을 유발 중이다. 과연 두 사람은 이번 사건에 대해 어떻게 대처할지 흥미를 배가하고 있다.

한편, 임수정과 이도현의 재회로 더욱 짜릿한 전개를 이어나가고 있는 tvN 15주년 특별기획 수목드라마 ‘멜랑꼴리아’는 오늘(8일) 밤 10시 30분 9회로 찾아온다.

/ hsjssu@osen.co.kr

[사진] tvN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