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공작도시' 수애x김강우x이이담, 관전 포인트 그 자체
등록 : 2021.12.02

방송화면 캡쳐

[OSEN=장우영 기자] 관전 포인트 그 자체인 ‘공작도시’의 파격 하이라이트가 공개됐다.

JTBC 새 수목드라마 ‘공작도시’(극본 손세동, 연출 전창근, 제작 하이스토리디앤씨, JTBC스튜디오)가 성진가(家) 사람들의 치열한 욕망이 드러난 하이라이트를 선보여 본 방송을 향한 시청자들의 관심이 급증하고 있다.

하이라이트 영상은 시작부터 수애(윤재희 역)의 팔을 타고 흘러내리는 와인을 마치 피처럼 연출한 장면으로 강렬함을 선사한다. 이어 수애, 김강우(정준혁 역), 이이담(김이설 역)의 삼각구도를 짐작케 하는 스토리로 아슬아슬한 분위기를 이어나간다.

단란한 부부 생활을 이어가던 윤재희(수애)와 정준혁(김강우)은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위태로워지는 관계를 보여주고 있으며 이들 사이를 비집고 들어온 김이설(이이담)로 인해 세 사람 사이에 아찔한 텐션이 고조되고 있다.

특히 윤재희는 김이설에게 동질감을 느끼고, 김이설은 윤재희를 필요로 하는 만큼 두 사람 사이의 기류가 어떻게 흘러갈지 궁금해지는 상황. 목표를 이루기 위해서라면 무엇이든 할 준비가 되어 있는 세 사람의 욕망이 파국에 치닫게 될지, 혹은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되는 전환점이 될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사람은 쓸모가 있어야 한다는 서한숙(김미숙)과 시키는 건 모든지 하겠다는 윤재희의 팽팽한 대립은 마지막까지 눈을 뗄 수 없게 만든다. 며느리인 윤재희에게 망설임 없이 총구를 겨누는 서한숙의 카리스마와 “저 진짜 폼 나게 살아보고 싶거든요”라며 간절함과 당돌함을 담은 윤재희의 눈빛은 닮은 듯 상반되어 있어 두 사람의 관계성도 한층 더 주목받고 있다.

이처럼 하이라이트를 통해서도 느껴지는 '공작도시'만의 흥미진진한 스토리와 감각적인 연출, 배우들의 열연이 깊은 몰입감을 선사할 예정이어서 드라마가 전할 욕망의 비밀이 더욱 기다려지고 있다.

한편, JTBC 새 수목드라마 ‘공작도시’는 대한민국 정재계를 쥐고 흔드는 성진그룹의 미술관을 배경으로, 대한민국 가장 높은 자리에 오르고자 하는 여자들의 욕망을 담은 파격 미스터리 스릴러 드라마. 12월 8일 밤 10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elnino8919@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