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박초롱 학폭 폭로자 ''허위사실 협박? 사실 아냐'' 팽팽한 입장 차
등록 : 2021.12.02

[OSEN=장우영 기자] 그룹 에이핑크 박초롱의 학교 폭력 의혹을 제기한 A씨가 박초롱 측의 주장을 반박했다.

A씨는 2일 OSEN에 “최근 보도된 기사와 관련해 허위 보도된 부분이 있어 진실을 알리고자 한다. 박초롱 측이 보도한 것처럼 제가 ‘허위사실에 의한’ 협박죄로 구속 송치가 되었다는 주장은 잘못된 사실이다”고 밝혔다.

A씨는 “아직 판결이 나오지도 않았는데 박초롱 측에서 무엇이 그렇게 두렵고 급하기에 이런 허위사실로 기사를 내는건지 도무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 ‘허위사실에 의한’ 협박죄가 성립하여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고 하는데 이는 사실이 아니다”며 “박초롱 측에서 제기하였던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죄’와 ‘협박죄’ 중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죄는 ‘혐의 없음’으로 불송치 됐고, 협박죄는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으나 ‘허위사실’로 협박한 것은 아님이 밝혀졌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도 박초롱 측은 제가 허위사실로 협박했다고 기사화함으로 또 다시 2차 가해를 가하고 있다. 학창시절 박초롱에게 집단폭행 피해를 입은 것은 사실이고, 그에 따라 사과를 요구했을 뿐인데 사과를 요구한 부분이 협박에 해당한다고 경찰이 1차로 판단한 것 뿐이다. 과거 학폭 사태에 관해 피해자로서 사과를 요구한 것이 공인인 연예인에게 협박죄가 될 수 있는지 최종적인 판단은 법원 재판에서 가려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A씨는 “학폭이 허위사실이었으면 박초롱 측에서 주장하는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죄’부터 기소 처리를 받았어야 하는 게 아니냐. 왜 제가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에서 무혐의 불기소처분을 받은 사실은 빼놓고 교묘하게 기사를 내는건지 모르겠다”며 “바로 대응하지 않은 건 경찰 측에 불기소 의견서와 기소 의견서를 요청해 이를 증거로 입장을 확실히 하고자 했기 때문이다”고 주장했다.

A씨는 “박초롱이 학창시절 친구들을 데리고와 저를 둘러싸고 행한 폭력들은 오랜 시간이 지난 지금도 절대 잊을 수 없는 상처로 남아있다. 진실된 사과 없이 연예인의 특수한 신분으로 대형 기획사를 등에 업고 되려 뻔뻔하게 잘못된 내용을 보도하면서 여론 몰이를 하고 있는 측과 악플을 다는 등 그 당시 폭행도 모자라 2차 가해를 하고 있는 K 등에게 모든 법적 책임을 묻고 강경대응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박초롱 측은 지난달 22일 “(학교 폭력 의혹을 제기한) 제보자가 허위 사실에 기한 협박을 한 혐의가 인정되어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 결정됐다”고 밝혔다. 앞서 박초롱 측은 허위사실적시 명예훼손죄와 강요미수죄로 A씨에 대한 형사 고소장을 강남경찰서에 접수했다. A씨는 무고죄로 맞고소했다.

박초롱 측은 “경찰은 7개월 여에 걸쳐 의뢰인과 제보자는 물론, 당시 현장을 목격하였던 지인들, 의뢰인과 제보자의 관계를 알고 있던 지인들의 진술을 확인하는 등 다각적인 수사를 통해 본 사건의 전모를 명명백백히 밝히고자 노력했다. 그 결과 경찰은 제보자가 당시 사회적 이슈였던 학교폭력을 명목으로 하여 악의적으로 편집된 녹취록이나 해당 내용과 상관없는 내용의 사진을 대중에 공개하는 등 의뢰인을 허위 사실로 협박한 혐의 등이 인정된다고 판단하였고, 본 사건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제보자의 고등학교 시절 폭행 주장은 의뢰인과 제보자, 각 지인들의 진술을 포함하여 다각적인 수사를 하였지만, 서로 엇갈린 진술로 해당 사안이 실제로 존재하였는지 여부에 대해 확인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elnino8919@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