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폭풍성장한 김성주 패밀리 어떻길래? 민율x민주 ''닭반볶반집? 배달해 먹고파'' [Oh!쎈 종합]
등록 : 2021.12.02

[OSEN=김수형 기자]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고대 정문앞 솔루션이 그려진 가운데 김성주 패밀리가 출연해 시식평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1일 방송된 SBS 예능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고대 정문앞 솔루션이 그려졌다.

이날 고대 정문앞 솔루션이 진행된 가운데 치즈 돌솥밥집을 먼저 방문했다. 사장은 신메뉴로 12인 시식단들에게 먼저 선보이기로 했고 3종 치즈 돌솥밥의 피드백을 기다렸다. 사장은 테이블마다 돌아다니며 학생들 피드백을 모두 받아적었다. 사장은 “모두 꼭 와라, 내가 다 기억할 것, 도와줘서 정말 고마웠다”며 인사했다.

다음은 닭반볶반집이 그려졌다. 앞서 이들 부부는 의견의 마찰이 많았던 바. 현재도 음식 양에 대해 부부의 의견이 좁혀지지 않았다고 했다. 잔반이 많이 남는다는 아내와 학생들에게 많이 먹이고 싶다는 남편의 의견이 대립된 상황이었다.

남편 사장이 요리를 만드는 사이, 아내 사장이 따로 백종원과 면담했다. 닭 원산지에 대해 고민을 전한 상황.  백종원은 “닭 원산지 한 가지로 가야해, 그러다 나중에 섞이면 문제도 크다”고 말했다. 이 모습을 본 김성주는 “남편 편은 아니지만 이 상황은 반칙”이라며 흥미롭게 바라봤다.

특히 백종원은 “배달판매해야한다 이거”라며 다시 한 번 남편의 고집을 언급, 아내는 자신의 의견이 일사천리로 진행되자 미소지었다. 백종원은 “배달하기 딱 좋은 메뉴를  만들어놓고 안 한다니, 무슨 배짱인지 모르겠다”면서 “하..답답해”라며 안타까워했다.

이어 양에 대해 고민, 평소 밥 250g이 나간다고 했다. 일반 공깃밥보다 양이 50g더 퍼주는 상황그럼에도 모자른 손님에게 미안해하는 남편 사장에게 백종원은 “딱 맛있게 먹을 수 있는 양에 맞춰야한다”면서 조언, “사람들 말에 참고는 하되, 흔들리지 말아야한다”며 조언했다.

토마토 제육덮밥집이 그려졌다. 음악인 출신 사장과 연대 법학과 출신인 실장이 함께 운영하는 집이었다. 앞서 이들은 주방 점검에서 지적을 받았던 바. 남자 사장은 “똑바로 해라 똑바로”라며 지적했다. 여자 실장은 “악덕이야, 부려먹기만 하고 진짜”라며 폭발, 남자 사장도 “나도 환장한다 환장해”라며 갈등을 보였다.

백종원이 방문, 다행히 주방은 깨끗하게 점검한 상황.백종원은 “이렇게 할 수 있는 걸, 잘 하셨다”며 칭찬했다. 이어 백종원은 “메뉴명 작명이 중요하다”며 조언, 하지만 두 사장의 의견이 갈렸다고 했다. 그러면서 두가지 버전의 음식을 준비, 백종원이 시식했다. 그러면서 조리과정까지 직접 보면서 솔루션을 찾아보자고했다.

모니터실에서도 이를 맛보기로 했다. 김성주와 금새록이 이를 시식했으나 실수로 이를 섞고 말았다. 김성주는 “토마토 제육덮밥 이렇게 나왔어야한다, 토마토 향도 느껴지고 제육덮밥 맛도 난다”고 시식평을 전했으나, 백종원은 “섞어먹었어?”라며 깜짝 놀라 웃음을 안겼다. 백종원은 “섞어먹으면 안 돼!”라고 하자, 두 사람은 “나눠주시지, 근데 섞어먹은 것도 좋았다”며 의외의 평을 전했다.

무엇보다 위드 코로나 후 닭반 볶반집을 다시 찾아갔다. 솔루션 후 커민시드 넣은 버전을 만든 남편사장. 백종원도 “전혀 거부감이없다”며 평했으나 아내는 평소 향신료를 싫어한다며 거부반응을 보였다.  선입견이 강한 것 같은 모습. 백종원은 “안 넣어도 상관없지만 풍미가 좋아졌다”고 말했다.

이어 포장 리뷰에 대해 전했다. 금새록은 “너무 맛있었다”고 했고 김성주도 “둘째 민율이가 극찬했다”며 후기 모습을 보였다. 무엇보다 이날 김성주는 폭풍성장한 둘째와 셋째인 민율과 민주를 공개해 더욱 눈길을 사로 잡았다.

/ssu08185@osen.co.kr

[사진]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쳐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